탐색전 없이 '선빵' 날리는 사회

별별 이야기 2007.06.26 07:15 Posted by cinemAgora

몇 해전 '신주쿠 양산박'으로 잘 알려진 재일 교포 김수진 감독이 연출한 <밤을 걸고>(양석일 원작)라는 영화를 영화제에서 본 적이 있었다. 국내 제작사 싸이더스가 제작에 참여한 한일합작영화였는데, 병기 공장의 고철을 훔쳐 팔아 생계를 유지한 재일 교포 1세대들의 삶과 역경을 드라마틱하게 담아낸 수작이었지만 끝내 국내에서 개봉하진 못했다. 어쨌든 이 영화에서 묘사된 재일 교포 1세대들의 곤궁한 삶은, 그야말로 다이내믹 그 자체였다. 그들은 툭하면 악다구니를 쓰면서 싸우는데, 나는 왠지 그들이 싸울 때의 상황 묘사에 대해선 쉽게 동의가 되지 않았다. 그래서 이 작품의 관계자를 만나 이런 대화를 나눈 적이 있다.

나: 이 영화 속의 재일 한국인들이 싸우는 방식은 전혀 한국적이지가 않은 것 같습니다.
관계자: 무슨 말입니까?
나: 한국인인데 일본사람 방식으로 싸운다는 얘기에요.
관계자: 일본 사람 방식은 뭐고 한국 사람 방식은 뭡니까?
나: 한국 사람은 싸울 때 대개 탐색전을 합니다. 이를테면 이런 식이죠. "에이 씨발!" '뭐 씨발" 너 몇살이야 새꺄" "너 만큼은 먹었어" "야, 너 같은 손자가 있다, 자꾸 까불면 죽는 수가 있다" "그래 죽여 봐라 죽여봐" "어쭈, 이 자식이 정말 죽고 싶나."
관계자: 그렇다면 일본 사람들은 달라요?
나: 일본 사람이 실제로 싸우는 걸 본적 없지만 적어도 영화나 드라마에서 본 바로는 말이죠. 가만히 앉아서 부글부글 속 끓이다가 난데 없이 일어나서 "빠가야로!"하고 막 패잖아요. 근데 한국 사람들은 그렇게 싸우질 않는다는 거죠. 한국인들은 싸우되, 누군가 말릴 시간적 여유를 벌죠. 그래서 결국 멱살잡이까지 가는 한이 있더라도 한쪽으로는 서로 파국을 피하는 거죠.
관계자: 듣고 보니 그러네요.

하지만 요즘 난 몇해전 했던 그 이야기를 취소하고 싶은 마음이 굴뚝이다. 요즘 같아선 우리도 일본식으로 싸우는 게 보편화된 게 아닌가 싶을 때가 있는 것이다. 탐색전을 필요로 하지 않고 곧바로 '선빵' 날리는 방식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따지고 보면, 이 선빵이라는 것도 맥락은 있다. <말죽거리 잔혹사>의 현수(권상우)가 선도부장하고 옥상에서 '다구리 붙을' 때 보여주 듯, 선빵은 상대방이 방심한 사이 허를 찌르는, 일종의 약자적 전술이다. 아무리 그렇다 해도 이 경우 역시 탐색전이 아주 없는 건 아니다. 두 사람은 이미 싸움에 들어갈 마음의 준비를 단단히 한 상황이기 때문에 선빵은 대결의 기술에 불과한 것이다. 그런데 요즘 선빵은 선전포고가 아예 생략돼 있다는 점에서 당혹스럽다. 그러니까 그냥 '다짜고짜'이고, '느닷없이'며, '질정 없는' 공격 개시인 것이다.

하나의 사례. 나는 방송 녹화를 위해 매주 부산행 KTX를 타는데, 누군가 시끄럽게 떠들거나 핸드폰 통화를 큰 목소리로 해서 빈축을 사는 장면을 목격하곤 한다. 그런데 그 빈축이 결코 빈축에 그치지 않는 경우가 적지 않다. 한번은 40대 중년 아저씨가 외국인들과 함께 타서 한창 영어로 대화를 나누고 있는데, 뒷좌석에서 또 다른 중년 아저씨의 성마른 목소리가 울려 퍼졌다. 선빵이었다.

"거기, 조용히 해~! 조용히좀 하란 말이야! 여기 당신들밖에 없어? "
다짜고짜 반말에 적잖이 당황한 잉글리쉬 스피커의 반격,
"아, 사업차 그러는거니 양해를 좀 구합니다."
그러자 두번째 공격이 들어온다.
"양해는 무슨! 그렇게 잘 났으면 헬기를 타! 대한민국에 영어 못하는 사람 있어? 요즘 영재 교육이다 뭐다 해서 다 영어 해, 뭔 기차에서 그리 잘난 척이야!"
호통 개그 박명수가 열차 안에도 있었다.
그 순간, 난 속으로 이렇게 외치고 있었다.
"그렇게 윽박지르는 당신이 더 시끄러워, 빠가야로~칙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가 사는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누군가 또 선빵 날리는 대자보를 붙이셨다. 누군가 음식물 쓰레기를 대충 슬쩍 갖다 버리는 얌체짓을 했나 보다. 그런 얌체족들을 발본색원해야 한다는 사회 정의적 복수심에 불타셔서 그랬는지, 맞춤법 무시야 그렇다 해도, 험한 말투도 모자라 '개'라는 단어에 동그라미까지 그려주시는 센스! 누군가 그 밑에다 '이렇게 쓴 당신이 더 문제'라고 나름 반격하셨는데, 덕분에 우리 동네 엘리베이터는 시민 대자보판으로 돌변했다.

요즘 우리 사회는, 탐색전이 사라진 것 같은 분위기다. 이웃집 인테리어 공사 소음이 시끄럽다고 올라가서 칼로 찔러 죽이는 사회다. 시비만 붙었다 하면, 일단 선빵 날리고 보는 게 장땡이라는 인식이 팽배해 있다. 누군가는 그랬다. 한국에 총기가 허용되면, 하루에도 몇 건씩 총기 사고가 날 거라고. 끼어드는 차량 다시 앞질러 세워 놓고 총으로 빵! 이런 일이 비일비재하지 않을거라고 누가 장담할 수 있겠나. 인터넷에는 막글(막말하는 댓글)이 횡행한다. 얼굴 보고는 절대로 이렇게 말하진 못할거라 생각했지만 요즘엔 생각을 고쳐 먹었다. 이 분들, 면전 앞에서도 이렇게 말씀하실 것 같다는 생각에, 가끔 무섭다.

얼마전 막글에 상처 받은 연예인들의 잇단 자살과 관련, 한 TV 토론 프로그램에 나온 교수가 미국의 초등학교 교육 프로그램을 소개하면서 우리 사회도 증오 행동에 대한 교육이 필요하다는 얘기를 했다고 한다.  누군가에 대한 증오를 스스로 자제하고, 또 누군가의 증오 행동이 자신에게 미쳤을 때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를 어렸을 때부터 가르쳐야 한다는 게 요지였다. 그 이론에 따르면, 증오 행동에 대한 일차적 대응은, '무시'라고 한다. 그냥 무시하라는 거다. 증오 행동을 일삼는 이들은 무의식적으로 상대방의 반응이 돌아오기를 기대하므로 무시하는 게 최선의 방책이라는 얘기였다. 막글에 몸 사리는 연예인들이 새겨 들어야 할 얘기다. 나 역시 막글에 대응해 곧잘 써먹는 방법이기도 하다. 효과 있다.

탐색전이 생략된 싸움, 막무가내 저주가 판을 치는 사회는 으슥하고 험악하다. 상대방을 대상이 아니라 순식간에 적으로 간주하는 습관이 몸에 익은 사람들이 주변에 있다는 것만큼 공포스러운 것도 없을 것이다. 누군가에게 실례를 범했다면 생까지 말고 죄송합니다, 하자. 누군가 내게 실례를 범했다면  저, 죄송한데 그렇게 하지 말아주셨으면 합니다, 하고 정중하게 부탁하자. 일찌기 홍상수의 영화 <생활의 발견>은 일갈했다. 우리 사람 되긴 힘들어도 괴물은 되지 말자고. 제발이지, 우리 선빵을 날리더라도 탐색전을 건너 뛰지 말자. 누군가가 말려줄 시간을 벌자. 인류가 역사를 통해 축적한 지혜를 하루 아침에 까먹지 않도록, 인간이 인간일 수 있는 시간을 벌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마가 본격 시작됐지만 극장가는 때 아닌 가뭄이다. 지난 주와 마찬가지로 관객들이 관망세로 접어들면서 전반적으로 박스오피스 규모가 쪼그라든 한여름 비수기 국면이 2주 연속 계속됐다. 이런 상황은 이번 주말 <트랜스포머> 개봉과 함께 풀릴 것이 분명하다. 또 한번의 싹쓸이 국면이 예고돼 있다. 관객보다 더 목이 마른 극장들이 너도 나도 프린트 달라며 아우성 칠 게 분명하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신태라 감독의 공포 영화 <검은 집>이 한국영화 부활의 기대를 한몸에 받고 극장가에 출격했으나, 성적은 고개를 갸우뚱하게 만든다. 먼저 개봉한 <오션스 13>의 흥행세가 워낙 막강해서였는지는 모르겠으나, 전국 50만 관객이면 공포 영화로선 꽤 들었다고도, 잘 안됐다고도 할 수 없는 애매한 수치다. 공포 영화 가운데 <장화, 홍련>이나 <폰> 등의 대박 흥행작이 없지 않았다는 점을 상기하면 더욱 그렇다. 개봉 후 관객들의 평가가 앞서 미적지근한 반응을 내비졌던 평단의 그것과 다르지 않다면, 하물며 <트랜스포머>가 개봉하는 이번 주말을 무사히 버틸 것이라고 예상하는 것은 무리가 따를 것이다.

지난 주 개봉작 가운데 김진아 감독의 멜로 <두번째 사랑>(사진)이 눈에 띈다. 전국 4만 7천 관객. 늘 똑같은 얘기지만, 평단의 열렬한 호평에도 불구하고, 그리고 일부 전위 관객들의 열렬한 지지에도 불구하고 그리 잘 되진 않았다는, 지긋지긋한 얘기를 또 되풀이해야 할 판이다. 이런 영화, 돼야 한다. 좀더 구체적으로 말하면 첫 주말 적어도 10만 이상은 들어줘야 한다. 그래야 한국영화가 창의력의 불씨를 살려갈 수 있다. 한국영화가 형편 없어 지는 데는, 분명코 향유하지 않고 소비만 하는 관객들에게도 일말의 책임이 있다. 그렇고 그런 한국영화에 대한 불평보다 그렇고 그렇지 않은 영화에 발품 파는 관객이 많아질 수록 한국영화는 더 성장할 것이다. 빅브라더(극장)가 차려준 메뉴에 만족하고 마는 뻔한 게임, 관객의 능동성이 연출한 이변이 만들어질 수 없다면, 그런 극장가는 참 재미없고 따분하지 않은가.

국내 주말 박스오피스(2007.6.22~24)

순위    작품명      스크린수      서울 주말       전국 누계
==========================================================
1위    오션스 13      216         120,300       1,140,700
2위     검은집        328         119,000         494,000
3위     슈렉 3        377          80,000       2,563,000
4위     4.4.4        144           31,600         134,400
5위 캐리비안의 해적3   241          27,500       4,867,100
6위   러브 & 트러블    170         23,800          216,500
7위    황진이         286          18,800       1,196,500
8위   뜨거운 녀석들    100          16,000         60,000
9위    두번째 사랑     93           15,100         47,000
10위   밀양           191          10,800       1,634,300
11위   황색눈물        14           3,900          28,200

#이 박스오피스 수치는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과 전혀 관련이 없으며, 별도의 취재를 통해 확인된 상영 영화의 실제 관객수임을 밝힙니다.
6월 17일까지의 박스오피스 스코어에 입각해 상반기 개봉한 한국영화의 흥행 순위를 정리해 봤다. (혹시 궁금해 하실 분들이 계실까봐^^)

올 상반기에는 모두 40여 편의 한국영화가 개봉, 그 가운데 14편이 100만 명 이상의 관객 동원에 성공했다. 300만 명 이상을 동원한, 이른바 '대박' 흥행 영화는 <그놈 목소리>가 유일했다.

아래의 동원 관객수는 근사치이며 공식 집계와 약간의 차이가 있을 수 있다. 제작-배급 방식의 차이에 따라 소규모 관객을 동원한 저예산 영화의 경우, 순위에 포함시키지 않고 따로 명단만 작성했다.


순위    작품명        동원관객수

1위 <그놈 목소리>          325만
2위 <1번가의 기적>        275만
3위 <극락도 살인사건>    226만
4위 <바람 피기 좋은 날>  185만
5위 <복면달호>              161만
6위 <마파도 2>              156만
7위 <밀양>                   154만(상영중. 순위 상승 예상)
8위 <허브>                   140만
9위 <못말리는 결혼>       131만
10위 <최강 로맨스>        130만
11위 <이장과 군수>        126만
12위 <우아한 세계>        110만
13위 <황진이>               105만(상영중. 순위 상승 예상)
14위 <김관장대...>         103만
15위 <로버트 태권브이>    70만
16위 <동갑내기과외하기2> 60만
17위 <아들>                   50만
17위 <천년여우 여우비>    50만
19위 <날아라 허동구>       40만
19위 <전설의 고향>          40만
21위 <쏜다>                   37만
22위 <좋지 아니한가>       32만
23위 <눈부신 날에>          30만
24위 <마강호텔>              24만
25위 <수>                      21만
26위 <오래된 정원>          19만
27위 <언니가 간다>          18만
28위 <뷰티플 선데이>       17만
29위 <천년학>                15만
30위 <빼꼼의 머그잔 여행> 6만
31위 <이대근, 이댁은>      1만

기타 상반기에 개봉한 저예산 영화들:
<숨> <경의선>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 <천상고원> <파란 자전거> <아내의 애인을 만나다> <내 여자의 남자친구> <우리 학교> <포도나무를 베어라> <소녀X소녀> <여름이 가기 전에>

순위 상의 영화만을 기준으로 했을 때
상반기 한국영화 1편당 동원관객수: 93만 명
부율에 따른 극장 측 수입을 빼고 관객 1명당 흥행 수입을 3천 5백 원으로 계산했을 때 상반기 한국영화 1편당 흥행 수입: 약 32억 원.

한국영화 평균 제작비(손익분기점)를 약 40억 원으로 잡았을 때, 편당 평균 약 8억 원 가량의 적자를 냈다는 계산이 나온다. 이 숫자와 순위상의 31편을 곱하면 상반기 한국영화 산업의 손실 규모가 적어도 250억 원 이상임을 짐작할 수 있다.

'중앙역'의 도라와 조슈에,
'모터 사이클 다이어리'의 체 게바라,
'시티 오브 갓'의 총 쏘는 아이들,
마르셀로 비르마헤르의 '유부남 이야기'
유미르 데오다토의 '짜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신의 손' 마라도나와 소크라테스,
'브에나 비스타 소셜 클럽'의 꼼빠이 세군도 할아버지...
그리고 종속이론...

남미와 관련해 내 인식에 자리 잡고 있는 이미지들은 지극히 파편적이다. 그래서 더더욱 남미는 언젠가 가야하지 않으면 안될 것 같은 곳이다. 몇해전 회사를 관둔 후배 녀석은 와이프와 석달간의 남미 여행을 다녀와 그 경험을 자신의 글에 1년이 넘게 써 먹었다. 괜스레 배가 아팠다. 또 다른 후배는, 캐다나 여행길에 무작정 쿠바를 다녀왔다며 환상이었다고 자랑했다. 내가 가끔 가는 홍대앞 클럽 '꽃'의 주인장은 남미 음악에 미쳐 있던 끝에 사재를 털어 브라질 댄서까지 고용해 삼바 클럽을 열었고, 김태훈은 술자리가 있을 때마다 우리를 남미 음악 전문 바로 안내해 칠레 와인과 그 고혹적인 리듬이 만들어내는 변증법적 통일을 경험케 한다. 한번도 가본 적 없는 남미는 그렇게 일상적으로 로망으로 화해 나의 실천력 없는 역마살을 부추긴다.

서울역에서는 자주 남미 음악이 연주된다. 지난 주 수요일에는 에콰도르 출신 밴드 '로스 안데스'의 공연이 열리고 있었다. 안데스 산맥의 풍광이 손에 잡힐 듯한 사운드,
일찍 취한 노숙자들은 춤을 췄고, 나는 주춤주춤 카메라를 꺼내 그들을 담았다.
아, 남아메리카여!

(과도한 음주 흡연으로 수전증이 생긴데다 내 몸이 나도 모르게 리듬을 탔다.
심히 흔들리는 핸드헬드를 용서하시라.)
 

김학도의 츄잉 클럽 : 김구라 편

3M 푸로덕숀 2007.06.21 10:46 Posted by cinemAgora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을 씹는 건 쉬운 일이다. 하지만 공개적으로 씹는 건 어려운 일이다. 공개된 사람이 공개된 사람을 씹는 건 더더욱 어려운 일이다. 익명성의 뒤에 숨은 치사한 저주가 판을 치고 있는 마당이니, 이미 대중에게 알려져 있는 사람이 대중에게 잘 알려진 누군가의 실명을 거론하며 씹는 것은 위험을 감수하는 행위가 된다.

하지만 이 '씹는' 행위는 필요하다. 잘근잘근 씹어야 제대로 소화가 되는 건 만고불변의 이치다. 그리고 알려진 사람이 알려진 사람을 씹는 행위는 익명의 개인이 수행할 수 없는 왕성한 소화력을 제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력적이다. 현대의 매체는 수용자들에게 무차별적인 이미지 공세를 펼친다. 수용자를 수동태로 만들어 버리기 일쑤다. 그러므로 더더욱 씹어 삼켜서 내것으로 만드는 능동적인 행위가 필요한 것이다.  

말이 쓸데 없이 진지해 졌다. 지난 번 개그맨 김학도 씨의 인터뷰가 비교적 좋은(?) 반응을 얻은데 고무돼 그와 함께 고정으로 팟캐스트 프로그램을 만들기로 했다. 제목은 위에 나온 대로 '츄잉 클럽'이다. 한마디로 씹는 클럽이다. 개그맨, 가수 등 연예인들은 물론, 우리 사회에서 유명세의 특혜를 입고 사는 모든 분들이 대상이 될 것이다. 그들의 유명세를 김학도 식의 신랄함으로 검증하는 것이 이 코너의 목적이되, 짐작하시겠지만 그리 진지하지는 않다. 우린 그냥 낄낄 대며 그가 거론한 인물에 대해, 그리고 그 인물을 소비하고 있는 우리 시대의 대중 문화에 대해 한번쯤 곱씹을 계기를 얻으면 족할 것이다. 수면 위에선 칭송만이, 물 밑에선 증오와 저주가 난무하는 시대에 '씹어야 소화된다'는 제 3의 방법론이 유쾌하게 구현될 수 있는 코너가 되기를 스스로 기대하며 3M흥업을 아끼시는 많은 분들과 나누고자 한다.

김학도 씨의 흔쾌한 동의를 얻어 클립을 올린다(그러므로 향후 그의 동의가 사라지면 즉시 삭제될 수도 있다). 지난번 인터뷰와 마찬가지로 이 코너 역시 당분간 메타블로그에 발행하지는 않을 방침이다. 김학도씨를 쓸데 없는 선정적 공격으로부터 보호하고자 하는 의도도 물론 있지만, 배포에 의해서가 아닌, 누리꾼 스스로 참여하고 향유하는 것만이 진정한 '씹기'의 정도라는 것을 확인하기 위해서다.

부디 즐청 하시길.

BLOG main image
3 M 興 業 (흥 UP)
영화, 음악, 방송 등 대중 문화의 틀로 세상 보기, 무해한 편견과 유익한 욕망의 해방구
by cinemAgora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87)
찌질스(zzizzls) (3)
영화 이야기 (702)
음악 이야기 (34)
TV 이야기 (29)
별별 이야기 (122)
사람 이야기 (13)
3M 푸로덕숀 (156)
애경's 3M+1W (52)
민섭's 3M+α (27)
늙은소's 다락방 (26)
라디오걸's 통신소 (1)
진영's 연예백과사전 (4)
순탁's 뮤직라이프 (10)
수빈's 감성홀 (8)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3 M 興 業 (흥 UP)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cinemAgora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티엔엠미디어 DesignMyself!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