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미 벨의 재발견 '할람 포'

영화 이야기 2008. 4. 24. 13:25 Posted by cinemAgora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번 '까칠한 시선'을 통해 영화계 훈남 배우들을 언급하면서 요 친구를 빼 먹은 게 영 걸리던 차였는데, 최근 시사회를 통해 본 <할람 포>가 그 걸쩍지근한 마음에 '빠방'하고 확인 사살을 한다. "날 빼놓은 건 실수였어"라고 말하듯.

다름 아닌 제이미 벨이다. <빌리 엘리어트>(2000)을 볼 때만해도 쬐간한 녀석이 춤 한번 기가 막히게 잘 춘다 했던 친구였다. 그 사이 불쑥 컸다. 벌써 스물 둘. 소년과 청년 사이, 여전한 '마지널 맨'의 좌충우돌하는 나이인만큼 제이미 벨의 표정과 눈빛도 딱 그만큼이다. 부유하는 청춘의 내핍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듯한 바짝 마른 몸까지.

<할람 포>는 <점퍼>에선 잘 드러나지 않았던 그의 매혹이 제대로 드러난 영화다. 왕성한 성적 충동을 이기지 못하는데다 아빠의 새 여자를 상대로 사고를 치고는 짐짓 어른인 척 정의를 고민하는, 그러나 여전히 엄마의 잔영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할람 포'라는 문제적 인간이 이번에 그가 새로 맡은 역할이다. 잘 어울린다.

표면적으로 <할람 포>는 그 문제적 인간의 성장영화이자, 오이디푸스 컴플렉스와 관음증에 대한 영화다. 엄마의 죽음 뒤 거의 은둔형 외톨이로 지내며 남의 집 훔쳐보기를 취미로 일삼던 한 녀석이 엄마를 살해했다고 믿어 의심치 않는 새 엄마를 충동적으로 범한 뒤 집을 뛰쳐나와 무작정 에든버러로 온다. 죽은 엄마를 닮은 여인네를 보고 한 눈에 반해 그녀와 같은 직장에 취직한다. 그리고는 그녀를 훔쳐 보다가 운좋게도 함께 사랑에 빠지는, 뭐 그런 얘기다. 일견 뻔한 스토리다.

아무리 뻔한 스토리라 할지라도 가끔 배우가 누구냐에 따라 색다르게 보일 때가 있다. 제이미 벨을 캐스팅한 이 영화가 그렇다. 게다가 중간 중간 귀를 즐겁게 하는 브릿팝의 쾌감이 끝내주니, 어쩌면 이 영화를 음악 영화의 범주에 넣어도 좋겠다, 싶어진다. 4월 30일 개봉.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후주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도 댓글을 달지 않아서 그냥 한번...
    가끔 뻔한 스토리의 로맨틱코미디를 보며 좋은 음악과 화면으로도 충분한 카타르시스는 되듯이 더욱이 끝내주는 브릿팝과 저 화면분위기 꼭 보고싶네요.

    2008.04.29 11:54

BLOG main image
3 M 興 業 (흥 UP)
영화, 음악, 방송 등 대중 문화의 틀로 세상 보기, 무해한 편견과 유익한 욕망의 해방구
by cinemAgora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87)
찌질스(zzizzls) (3)
영화 이야기 (702)
음악 이야기 (34)
TV 이야기 (29)
별별 이야기 (122)
사람 이야기 (13)
3M 푸로덕숀 (156)
애경's 3M+1W (52)
민섭's 3M+α (27)
늙은소's 다락방 (26)
라디오걸's 통신소 (1)
진영's 연예백과사전 (4)
순탁's 뮤직라이프 (10)
수빈's 감성홀 (8)

달력

«   2022/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3 M 興 業 (흥 UP)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cinemAgora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티엔엠미디어 DesignMyself!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