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초 3M흥업에 올린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이하 <우생순>) 리뷰에 감히 300만 흥행 베팅을 해 놓은 입장이니, 안그래도 <우생순>의 오프닝 스코어가 기다려지던 참이었다. "틀리면 1년간 영화 리뷰를 쓰지 않겠다"는, 나름 농반진반의 장담에, 정색하고 '발언에 책임지라'는 분들이 계셨으니 이제 빼도 박도 못하게 생겼다. ^^

2008/01/01 - [영화 이야기] - <우생순> 대박날 것 같은 예감

그런데 묘하게도, 처음엔 이런 장담을 고깝게 보신 분들이 '안될 것 가지고 너무 장담하는 거 아니냐'는 냉소의 분위기였는데, 개봉이 다가 오니까 '어차피 흥행할 영화에 편승해 유명세 올릴 생각 아니냐'고 따져 물으시는 분까지 나왔다. 나로선 차라리 후자 쪽의 목소리가 훨씬 더 안심 된다. 농반진반이라도 한번 내뱉은 말, 다시 주워 삼킬 수는 없는 노릇이니, 틀리면 기필코 1년 동안 영화 리뷰를 쓰지 않을 결심이었기 때문이다. 하여, 매우 주관적이고 편파적일 수밖에 없는 이 박스오피스 기사(혹은 잡문)는, <우생순>이 썩 괜찮은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한 데 대해 사뭇 '므흣'한 미소를 지으며 작성하고 있음을 미리 밝힌다.

임순례 감독의 <우생순>이 첫 주말 전국 76만 5천여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서울에서 주말 사흘동안 19만 6천여 명. 이 정도면 흥행을 예감하기에도 크게 무리가 없는 오프닝이다. 인터넷을 통해 감지되는 초반 관객들의 입소문도 꽤 좋은 편이다. 그래도! 명색이 기자인데 조금 냉정하게 살펴볼 필요는 있겠다. 지난해 이즈음 개봉해 300만 관객을 돌파한 <그놈 목소리>가 첫 주말 140만 관객을 동원한 전례와 비교하면 초반 폭발력이 아주 세다고는 말할 수 없는 상황이다. <그놈 목소리>의 경우, <무방비 도시>라는 대형 경쟁작과 맞붙은 <우생순>과 다른 상황이었다는 것을 감안할 필요는 있겠지만, 어쨌든 흥행은 과정이 아닌 결과다. <우생순>이 300만 고지를 밟기 위해선 초반 입소문의 위력이 롱런 흥행으로 이어지기만을 바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얘기다.

뒤를 이은 작품은 김명민과 손예진이 호흡을 맞춘 범죄 액션 영화 <무방비 도시>다. 순위는 2위지만 전국 관객 54만 7천 명이면 나쁘지 않은 오프닝이다. 손예진의 팜므 파탈 변신에 거는 관객들의 기대가 나름 컸다는 얘기다. 당연한 소리지만 입소문의 향방이 향후 흥행의 관건이 될 것이다.

스티븐 킹의 원작 소설을 영화화한 <미스트>는 서울 6만, 전국 24만 6천여 명의 관객을 동원, 3위에 올랐다.  스크린수 면에선 함께 개봉한 디즈니 영화 <마법에 걸린 사랑>보다 적었음에도 불구하고 꽤 선전한 셈이다.

이밖에 전주 1위에 올랐던 애니메이션 <꿀벌 대소동>이 방학 특수를 활용해 79만 명까지 전국 관객을 늘렸고, <황금 나침반>은 289만 명의 전국 누계를 기록, 연말 판타지로서 '기본'은 했다. 어쨌든 연말 연시 개봉작 가운데서는 최고 흥행 기록이다.

국내 주말 박스오피스 (2008.1.11~13)

순위      작품명           스크린수(서울/전국)      서울 주말     전국 누계
===========================================================================
1위  우리생애최고의순간       101/440                196,000       765,700
2위    무방비 도시             72/358                123,000       547,000
3위     미스트                 43/186                 60,100       246,800
4위    꿀벌대소동              50/222                 59,000       796,000
5위   마법에 걸린 사랑         58/250                 57,400       195,70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문성실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바로 밑에 여동생이 핸드볼 선수였거든요~~(운동하는 녀석이 얼굴까지 이뻐서 미모의 핸드볼 선수였죠....ㅎㅎ 지금도 무진장 이뽀요~~~ㅋㅋ 한국체대, 제일화재 소속이었어요~~~^^)
    전직 핸드볼 선수들을 대거 이 영화에 등용한다고 해서 하마터면 이 영화에 출연할 뻔 했는데, 현업 때문에(영화에 내내 매달릴 수가 없어서~) 못 찍었다고 하더군요..
    늘 동생 시합 쫓아 다니면서 손에 땀을 쥐고 응원하던 생각이 납니다...(사실 제가 응원 가는 때마다 지는 경기를 펼쳐서 그 다음 부터는 무서워서 못 가겠더군요....ㅜㅜ)
    그래서인지 핸드볼에 대한 애착이 남달라요~~~
    꼭 대박나야할 영화예요...암~~암...그렇고말고~~^^

    2008.01.14 18:43
    • BlogIcon cinemAgora  수정/삭제

      그러니까 혈육이 당기시는 영화군요.^^제일화재는 팀이 해체된 걸로 아는데 동생분은 지금 어디에 계신지 궁금하네요.

      2008.01.15 02:21
    •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네~~제일화재가 해체되기 전에 시합마다 따라 댕기던 팬이었던 지금의 남편(제부)을 만나서 결혼했고요...
      그리고 지금은 고등학교 체육선생님 하고 있어요...^^

      2008.01.16 23:31
    • BlogIcon cinemAgora  수정/삭제

      아하, 예~ 동생분이 다행히 교직 이수를 했네요. 안부 전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문성실님 화이링~ 그리고 그의 동생 화이링~

      2008.01.17 00:56
    •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앗, 여기서 둥이맘을 뵙네요
      사실 문성실님 네이버 블로그에 하루에 한 번씩 발도장 찍는 아가씨랍니다(방긋) (리플은 한 번도 남긴 적 없지만요)
      괜히 반가와요! (.. )

      2008.01.17 03:19
  2.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리뷰 계속 쓰실 수 있을겁니다. 일주일만에 급하강하는 그런일은 없을거 같거든요!
    오히려 무방비도시는 하락세가 빠를듯...

    2008.01.14 18:49
    • BlogIcon cinemAgora  수정/삭제

      리뷰 계속? 틀리면 댓글 중단? 장담 함부로 하면 저처럼 큰 코 다칩니다.

      2008.01.15 02:22
  3. BlogIcon 말미잚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튼 뭐라도 딴지걸려고 달려드는 하이에나 떼들 때문에 인터넷에서는 말도 쉽게 못해요 ㅎㅎㅎ
    단순함인지 철저함인지는 모르겠지만 몰상식선의 도를 넘은건 확실해 보이는듯..
    암튼 우생순 거침없는 질주가 예상되네요.
    올린 글 처럼 딱히 경쟁작품도 없고 또 추운 겨울날 훈훈한 영화도 좋겠죠.
    아무튼 국내의 가장 큰 문제는 잘나가는(?) 유능한 사람을 튀어나온 돌맹이 취급해서 정질을 너무 열심히 해대서 문제라는^^

    2008.01.14 20:29
  4. BlogIcon w0rm9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몸사리시지 않으셔도 될 듯 합니다^^

    2008.01.14 21:59
  5. 초록샘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므훗~~ <우생순> 영화좋더라구요... 잘됐으면 좋겠어요.

    2008.01.15 01:07
    • BlogIcon cinemAgora  수정/삭제

      필이 좋습니다. 잘될 거 같습니다. 200만은 들 듯, 300만 안들면 제가 리뷰 안쓰면 되니까...까짓.

      2008.01.15 02:24
  6.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행이에요. 선배. 전 선배 리뷰가 참 재밌거든요 호호호 <우생순> 화이링~

    2008.01.15 01:40
    • BlogIcon cinemAgora  수정/삭제

      아직 다행이라고 하기엔 이른 듯. 저 요즘 살얼음 걷는 듯한 기분이에요. 아줌마들 왜 이렇게 굼뜬겨! 우생순 안보고!

      2008.01.15 02:25
  7. Josephine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가지 평이 극명하게 갈라지더라구요.

    1. 여자들(아줌마 포함) : 정말 감동적이다, 눈물이 훌쩍거려 죽는 줄 알았다.

    2. 남자들 : 아, 정말 졸려죽겠네.(결국 영화 보는 중간에 졸았음)
    왜 이런 영화를 만드는 거야..

    음..그래서 더 궁금합니다.

    이 영화를 보면 자신의 성 정체성을 제대로 파악할 수 있을 것 같은 예감이.. ㅋ

    2008.01.15 18:35
    • cinemAgora  수정/삭제

      성 정체성이라기보다 민감성이 아닐까 싶은데요. 이 영화는 '비인기 종목으로서의 핸드볼=우리 사회의 아줌마'라는 동일시를 전제로, '홀대 받는 비인기 종목이 이뤄낸 기적=아줌마의 뚝심의 승리'라는 플롯을 완성하는 작품이죠.^^그 플롯의 완성에서 가장 중요한 기제로 작동하고 있는 '우정'과 '의리'라는 일견 남성적 가치가 오히려 일부 (마초적) 남성들에겐 낯설게 느껴질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게다가 영화의 대중영화적 신파성이 그 낯섬에 알리바이를 제공할 수도 있겠죠.

      2008.01.15 21:31
  8. Atomic_InNY  수정/삭제  댓글쓰기

    ... 최광희씨가 1년간 영화 리뷰를 쓰지 못하는 '불상사'를 막는데 일조하도록 하죠 :)

    2008.01.15 19:00
    • cinemAgora  수정/삭제

      그냥 영화가 보고 싶다고 하시죠. 괜히 제 핑계 대지 마시고^^ㅎㅎ암튼 감사드려요.

      2008.01.15 21:39
  9. BlogIcon loco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크. 이 영화 보면서 살짝 아쉬웠던 건, 역시 문소리씨와 김정은씨의 대화였던 것 같아요.
    체육관에서 바닥을 닦고 있는 김정은씨와 찾아온 문소리씨의 대화.
    낯간지러웠다고 할까요. 가슴이 살짝 오그라드는 듯한 간지러움. 흐흐
    그래도 문소리씨의 마지막 실패 장면을 그렇게 그리신 것은 정말 좋았어요.
    임순례 감독님의 다음 작품이 기대되는 영화였습니다. 크크.

    2008.01.17 02:58
    • BlogIcon cinemAgora  수정/삭제

      낯간지러운 장면이 좀 있죠. 어느 정도의 신파성은 대중 상업영화로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보고 있습니다.

      2008.01.17 10:41
  10.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보질 못했습니다. 모레쯤 극장에 가서 몰아서 (우생순,무방비도시) 봐버릴까 생각중입지다.

    2008.01.17 03:20
  11. 날라리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 영화는 둘째치고 우리 영화 볼 시간도 없으니;;;

    2008.01.17 12:49
  12. your waltz..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정이란.. 진정 이런 것이다
    어제 봤는데.. 문소리씨 화내는 모습에서
    태왕사신기 기하님이 살짝 보이더라는.. ㅡ.ㅜ

    2008.01.18 04:34
  13. BlogIcon KJJANG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 기자님~ 김 피딥니다!6^^ 오랜만에 글 남깁니다~
    우생순은 다 좋은데 신파쪽으로 좀 많이 간 듯해서, 극장에서 살짝 민망함에
    몸을 부르르 떨었다죠...*-* 인간극장 같기도 하고...그래도 배우들 연기가 좋더라구요~

    잘 지내시죠? ytn에서 자주 뵙고 있습니다만..6^^

    2008.01.18 14:32
  14.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방비도시보고, 30분간 쉬면서 커피 새로 사러 갔다가 바로 우생순을 보고..
    하루를 쉰 후에 오늘 스위니 토드까지 다 보고 왔습니다.
    아웅, 우생순 좋더라구요. (우생순 보면서 2시간 전의 무방비도시의 손예진의 2%모자란 변신은 잊었더랬습니다.)

    그나저나 자꾸 보면서 묘하게 현실적인 생각을 하게 되더라 이말입니다.
    김정은이 일본에서 잘나가고 있으면 사실 문소리도 일본으로 진출할 수 있지 않았겠느냐 하는 거라든지, 지금이라도 일본 실업팀 쪽에 소개 시켜줄 수 있지 않느냐 하는 거... 요런 거요; 그 편이 돈이 되잖아! 먹고 살아야지 아줌마! <-.. 뭐 이런 생각이 모락모락 피어오르더라구요;
    (제가 좀 속물입니다.)

    2008.01.19 23:18
  15.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금 전에, 두 표 올리고 왔습니다. ^^ 야밤에 부지런히 달려간 이유의 2%쯤은, 선배의 지속적인 리뷰를 보기 위함이었습니다. 그나저나 무빅 후배가 "선배는 분명 펑펑 울거야" 장담해서 휴지까지 손에 쥐고 보기 시작했는데, 오히려 옆자리 남자는 훌쩍이는데 정작 이 아줌씨는 말똥말똥했다는......

    2008.01.21 01:07

BLOG main image
3 M 興 業 (흥 UP)
영화, 음악, 방송 등 대중 문화의 틀로 세상 보기, 무해한 편견과 유익한 욕망의 해방구
by cinemAgora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87)
찌질스(zzizzls) (3)
영화 이야기 (702)
음악 이야기 (34)
TV 이야기 (29)
별별 이야기 (122)
사람 이야기 (13)
3M 푸로덕숀 (156)
애경's 3M+1W (52)
민섭's 3M+α (27)
늙은소's 다락방 (26)
라디오걸's 통신소 (1)
진영's 연예백과사전 (4)
순탁's 뮤직라이프 (10)
수빈's 감성홀 (8)

달력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3 M 興 業 (흥 UP)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cinemAgora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티엔엠미디어 DesignMyself!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