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거스트 러쉬>는 두 선남선녀의 옥상 위 원나잇 스탠드의 여파로 세상에 태어난 죄로 부성애가 지나친 나머지 조부애는 쓰레기통에 쳐박은 외할아버지의 버림을 받아 산전수전 다 겪은 귀여운 아이 에반(영화속 예명 어거스트 러쉬)이 천재적이라기보다 초능력에 가까운 음악성으로 '우연의 일치' 신공을 발휘, 헤어진 엄마 아빠를 11년만에 한자리로 불러 낸다는 이야기다. 이렇게 이야기를 요약하면 이 영화에 필 제대로 꽂히신 분들은 살짝 열 받으시겠다. 그러나 할 수 없다. 틀린 설명은 아니지 않은가.

사실 영화의 주인공은 따로 있다. 기타 리듬과 첼로 선율을 절묘하게 크로스오버시킨 음악이다. <어거스트 러쉬>는 객석에 음악의 감동을 돌비스테레오로 들려주는 것도 모자라다고 판단한 듯, 크게 창의적이지 않은, 아니 차라리 게을러 보이는 가족 신파 드라마를 들이민 작품이다. 눈 딱 감고 전형성을 좇은 것은 음악을 보필하기 위한 핑계처럼 보인다.

어쨌든 됐다. 흥행 1위다. 개봉 첫주말 서울에서 12만 6천여 명, 전국적으로 36만 8천여 명을 모으며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안 그래도 알싸한 초겨울 바람이 겨드랑이를 파고 들기 시작하는데, 뜨끈한 오뎅 같은 영화 찾는 관객들에게 제대로 어필한 셈이다. 이런 걸 두고 시즌 특수라 하던가.

한편, 입소문의 뚝심을 발휘하고 있는 <세븐 데이즈>가 지난 주 1위 도약의 이변을 연출한 뒤, 계속 승승장구다. 한 계단 내려섰지만 140만 명을 넘겼다. 롱런 흥행작 <색, 계>도 비슷한 규모의 전국 누계를 기록 중이다. <식객>은 이미 274만 명을 기록, 아쉬울 게 없는 하락세로 접어들었다.

<어거스트 러쉬>의 예상을 뛰어 넘는 선전 여파였는지, 함께 개봉한 한국영화들은 예상치를 한참 밑돌며 죽을 쑤었다. 스릴러라기 보다 잔혹 누아르에 가까운 <우리 동네>는 20만 명 선에서 민망한 오프닝을 기록했고, 김혜수 주연의 토종 가족 멜로 <열한번째 엄마>도 부진한 스타트를 끊었다.

조지 클루니 주연의 <마이클 클레이튼>은 성장과 성공 지상주의에 밀려 양심과 정의가 홀대 받는 세상 분위기에 걸맞게 배급과 관객 동원 양면에서 홀대 받았다. 그러니 이상한 일도 아니다.
 

서울 관객수 기준 주말 박스오피스(2007.11.30~12.2)

순위        작품명        스크린수(서울/전국)        서울 주말        전국누계
===================================================================
1위     어거스트 러쉬            68/232                   126,000          368,000
2위       세븐데이즈              60/270                    99,800        1,414,200
3위        색, 계                    55/200                    65,000        1,366,000
4위      우리 동네                 52/239                    52,000          203,400
5위        식객                      58/270                    45,000        2,744,000
6위     열한번째 엄마            46/244                    30,200          167,900
7위    마이클 클레이튼          31/147                    23,800           72,600
8위        히트맨                   34/151                    22,800           94,200
9위        베오울프                45/166                    13,300          910,300
10위      쏘우 4                    38/188                     8,000          255,000


*이 박스오피스의 스코어는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과 관련이 없으며 별도 취재를 통해 확인한 각 영화의 실 동원관객수(근사치)임을 밝힙니다.

2007/10/29 - [영화 이야기] - 잘만든 스릴러의 전율 <세븐 데이즈>
2007/10/25 - [영화 이야기] - 戒를 넘는 色 <색, 계>
2007/10/18 - [영화 이야기] - 시장기 돋우는 영화 <식객>
2007/11/23 - [영화 이야기] - <마이클 클레이튼> '올바름'이라는 낡은 가치를 소환하다
2007/11/18 - [영화 이야기] - <베오울프>를 보고 부시를 떠올리다


BLOG main image
3 M 興 業 (흥 UP)
영화, 음악, 방송 등 대중 문화의 틀로 세상 보기, 무해한 편견과 유익한 욕망의 해방구
by cinemAgora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87)
찌질스(zzizzls) (3)
영화 이야기 (702)
음악 이야기 (34)
TV 이야기 (29)
별별 이야기 (122)
사람 이야기 (13)
3M 푸로덕숀 (156)
애경's 3M+1W (52)
민섭's 3M+α (27)
늙은소's 다락방 (26)
라디오걸's 통신소 (1)
진영's 연예백과사전 (4)
순탁's 뮤직라이프 (10)
수빈's 감성홀 (8)

달력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3 M 興 業 (흥 UP)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cinemAgora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티엔엠미디어 DesignMyself!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