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거스트 러쉬>는 두 선남선녀의 옥상 위 원나잇 스탠드의 여파로 세상에 태어난 죄로 부성애가 지나친 나머지 조부애는 쓰레기통에 쳐박은 외할아버지의 버림을 받아 산전수전 다 겪은 귀여운 아이 에반(영화속 예명 어거스트 러쉬)이 천재적이라기보다 초능력에 가까운 음악성으로 '우연의 일치' 신공을 발휘, 헤어진 엄마 아빠를 11년만에 한자리로 불러 낸다는 이야기다. 이렇게 이야기를 요약하면 이 영화에 필 제대로 꽂히신 분들은 살짝 열 받으시겠다. 그러나 할 수 없다. 틀린 설명은 아니지 않은가.

사실 영화의 주인공은 따로 있다. 기타 리듬과 첼로 선율을 절묘하게 크로스오버시킨 음악이다. <어거스트 러쉬>는 객석에 음악의 감동을 돌비스테레오로 들려주는 것도 모자라다고 판단한 듯, 크게 창의적이지 않은, 아니 차라리 게을러 보이는 가족 신파 드라마를 들이민 작품이다. 눈 딱 감고 전형성을 좇은 것은 음악을 보필하기 위한 핑계처럼 보인다.

어쨌든 됐다. 흥행 1위다. 개봉 첫주말 서울에서 12만 6천여 명, 전국적으로 36만 8천여 명을 모으며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안 그래도 알싸한 초겨울 바람이 겨드랑이를 파고 들기 시작하는데, 뜨끈한 오뎅 같은 영화 찾는 관객들에게 제대로 어필한 셈이다. 이런 걸 두고 시즌 특수라 하던가.

한편, 입소문의 뚝심을 발휘하고 있는 <세븐 데이즈>가 지난 주 1위 도약의 이변을 연출한 뒤, 계속 승승장구다. 한 계단 내려섰지만 140만 명을 넘겼다. 롱런 흥행작 <색, 계>도 비슷한 규모의 전국 누계를 기록 중이다. <식객>은 이미 274만 명을 기록, 아쉬울 게 없는 하락세로 접어들었다.

<어거스트 러쉬>의 예상을 뛰어 넘는 선전 여파였는지, 함께 개봉한 한국영화들은 예상치를 한참 밑돌며 죽을 쑤었다. 스릴러라기 보다 잔혹 누아르에 가까운 <우리 동네>는 20만 명 선에서 민망한 오프닝을 기록했고, 김혜수 주연의 토종 가족 멜로 <열한번째 엄마>도 부진한 스타트를 끊었다.

조지 클루니 주연의 <마이클 클레이튼>은 성장과 성공 지상주의에 밀려 양심과 정의가 홀대 받는 세상 분위기에 걸맞게 배급과 관객 동원 양면에서 홀대 받았다. 그러니 이상한 일도 아니다.
 

서울 관객수 기준 주말 박스오피스(2007.11.30~12.2)

순위        작품명        스크린수(서울/전국)        서울 주말        전국누계
===================================================================
1위     어거스트 러쉬            68/232                   126,000          368,000
2위       세븐데이즈              60/270                    99,800        1,414,200
3위        색, 계                    55/200                    65,000        1,366,000
4위      우리 동네                 52/239                    52,000          203,400
5위        식객                      58/270                    45,000        2,744,000
6위     열한번째 엄마            46/244                    30,200          167,900
7위    마이클 클레이튼          31/147                    23,800           72,600
8위        히트맨                   34/151                    22,800           94,200
9위        베오울프                45/166                    13,300          910,300
10위      쏘우 4                    38/188                     8,000          255,000


*이 박스오피스의 스코어는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과 관련이 없으며 별도 취재를 통해 확인한 각 영화의 실 동원관객수(근사치)임을 밝힙니다.

2007/10/29 - [영화 이야기] - 잘만든 스릴러의 전율 <세븐 데이즈>
2007/10/25 - [영화 이야기] - 戒를 넘는 色 <색, 계>
2007/10/18 - [영화 이야기] - 시장기 돋우는 영화 <식객>
2007/11/23 - [영화 이야기] - <마이클 클레이튼> '올바름'이라는 낡은 가치를 소환하다
2007/11/18 - [영화 이야기] - <베오울프>를 보고 부시를 떠올리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루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공감합니다......그냥 아무생각없이 보는 음악동화지요

    2007.12.04 11:15
  2. BlogIcon 베로!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공감!! 입니다. ^^
    저는나오면서
    내 일상의 소리가 음악으로 들려오는 즐거움은 있었답니다.

    2007.12.04 11:55
  3. 세우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공감. 구멍은 숭숭 뚫리고 중간중간 맥을 끊어먹는 이야기가 거슬렀지만 프레디 하이모어와 음악만은 정말 좋았죠. 그렇다고 원스같은 음악영화이길 기대한다면 또 오산... -_ -;;

    2007.12.04 13:07
  4. Yuhki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남는건 음악밖에 없는...

    2007.12.04 13:30
  5. 햇님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첫문단이 거의 한 문장인데요. 오타라고 생각하기에는 앞부분이 문맥이 너무나 이상합니다. 이해불가... 다시 읽어보시고 문장을 여러 개로 나누어 끊어서 문장을 수정하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이 글이 베스트에 올라 여러명이 볼텐데 좀 아쉽네요.^^ 화이팅~

    2007.12.04 13:34
    • cinemAgora  수정/삭제

      친절하게도, 가끔 이렇게 논술 지도해주시는 분들이 계셔요.^^ 일부러 좀 길게 썼습니다. 단문이 효용있을 때가 있지만, 장문이 글쓴이의 의도를 더 효과적으로 드러내는 경우도 있다 생각합니다. 이런 제 의도를 영화를 보신 분들은 이해하실 것 같습니다. 감안해 주시길.

      2007.12.04 17:48
  6. 차차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에서는 그다지 좋은 반응을 받진 못했다지요.
    저는 애초에 마음을 비우고 봐서인지 훌륭한 음악과 따끈한 모성애로 기분이 좋았습니다. 많이 접해볼 수 없는 여성감독의 느낌도 오랜만이라 좋았구요.
    교회에서 악보를 그리던 씬 등등 거의 퀀텀 점프를 해대는 스토리 라인이 심한 압박감을 주었지만, 정말 말하신 대로 뜨끈한 오뎅 같아서 좋았습니다.
    가끔은 깊이 생각할 것 없이 단순히 해피 엔딩이 기대되는 영화를 보는 것도 큰 즐거움 같습니다.

    2007.12.04 19:13
  7. Y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칭 '전문가' 분들, 꼭 전문성 없는 '일반인' 이뭐라 댓글 달면 발끈하시는 경향이.. -_ -;; 위에 '햇님' 분은 좋은 의도에서 '홧팅' 까지 달아 가면서 의견 제시했는데, 그냥 '아 그렇군요, 이런 의미에서 썼습니다' 하면 될것을 꼭 비아냥되실것 까지야_-

    다음에서 베스트로 자주 올리는 블로그 중 하나이신데, 하나의 건의 그냥 '좋은 마음으로' 받아주시는건 어떨까요? 님의'심오하신' 의도는 굳이 그렇게 까지 설명 안해주셔도 될듯. 글 쓰는 사람 입장에서 글에 대해 뭐라뭐라 하는건 약간 존심 상하는 일이란거 압니다만,, 어쨌든 많은 대중을 상대로 글을 쓰시고, 또 많이 읽히실걸 감안하시면 이런식의 코멘트는 (굳이 동의하지 않으셔도) 관심의 또다른 표현이고, 하나의 '다른 의견'은 아닌지요?

    또 '친절하게도, 가끔 이렇게 어떻게 글써라 하고 지도해 주시는 분들이 계셔요.' 하실건가요?...

    제 댓글이 까칠해서 죄송한데,, 제가 처음 이 블로그를 접했을때, 다음 베스트로 떴을때 읽었던 신선한 글들로 인해서, 그동안 거쳐간 수많은 블로그 중에서도 즐겨찾기 해논 블로그가 이 블로그 입니다.. 글쓴이의 개성적 측면도 분명히 있겠지만,, '전문성' 혹은 '영화보신 분' 따위를 들어가면서 응대하시는 게 보기가 별로네요.

    2007.12.06 01:11
    • cinemAgora  수정/삭제

      대중을 향한 글쓰기가 대중에 대한 추종과 동의어일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글쓴이의 의도와 상관 없이 문장론을 피력하신 것에 대해 반론을 제기하는 데 반드시 친절을 과장할 필요 역시 크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수평적 커뮤니케이션을 원합니다. 이 블로그에 의견을 밝히신 분이 까칠하시다면 저도 까칠하게 응대합니다. 친절하시다면 저도 친절하게 응대합니다. 이런 방식이 블로그적 소통에서 크게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렇다 하더라도 위의 댓글이 Y님께 비아냥처럼 들렸다면 제 표현상의 기술적 잘못인 듯 합니다. 전 그냥 약간 귀여운 척 하는 반론이랍시고 썼는데 말이죠. ^^ 그리고 전 자칭 전문가가 아닙니다. 어디서든 절 전문가로 사칭한 적은 없음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그냥 절 전문가라 여기더군요. 것도 참 이상한 노릇입니다. 전 그냥 영화 글쓰기로 생계를 이어가는 직업인일 뿐인데요.

      2007.12.08 23:02
  8. 짜증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좋기만 하더라.............. 보면서 스트레스 받으셨나보네요...짜증나시겠네...

    2007.12.09 02:22
  9. BlogIcon longchamp  수정/삭제  댓글쓰기

    벗이 먼곳으로부터 찾아오니 이 얼마나즐거운가.

    2013.04.21 00:43

BLOG main image
3 M 興 業 (흥 UP)
영화, 음악, 방송 등 대중 문화의 틀로 세상 보기, 무해한 편견과 유익한 욕망의 해방구
by cinemAgora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87)
찌질스(zzizzls) (3)
영화 이야기 (702)
음악 이야기 (34)
TV 이야기 (29)
별별 이야기 (122)
사람 이야기 (13)
3M 푸로덕숀 (156)
애경's 3M+1W (52)
민섭's 3M+α (27)
늙은소's 다락방 (26)
라디오걸's 통신소 (1)
진영's 연예백과사전 (4)
순탁's 뮤직라이프 (10)
수빈's 감성홀 (8)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3 M 興 業 (흥 UP)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cinemAgora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티엔엠미디어 DesignMyself!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