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도 덥고, 뉴스도 암울한데 아무 생각없이 웃고 싶은 마음이야, 기자도 예외는 아니다. 평소의 취향대로라면, 절대 극장 가서 돈 내고 보지 않을 것만 같은 영화, <사랑방 선수와 어머니>의 시사회를 찾은 것은 순전히 그래서였다.

이 영화가 과연 어떻게 웃겨줄지, 애초부터 크게 궁금해할 건덕지는 없었다. 허우대 멀쩡한 정준호가 예의 사면초가 상황에서 어쩔줄 몰라할테고, 김원희 역시 그 아리따운 몸매와 행동의 부조리적 미학을 만들어내며(같은 계열로 바통을 이어받은 현영도 요즘 대동소이한 방법론으로 맹활약중이다) 폭소를 자아낼 거야 안봐도 디빅스 아니가. 다만 둘의 궁합이 제대로 만나서 이 짜증나는 계절에 웃음의 오르가즘에 도달할 수 있게 해주기만을, 소박하게 바랐던 것이다. 그러니 독자들이여, 그냥 웃길 때 크게 한번 웃어보자, 애써 심호흡하며 마음을 비우려 엄청 노력했다는 사실만은 알아 달라.

결과적으로 나는 <아메리칸 아이돌>의 사이먼과 같은 심정이 되고 말았다(내가 보기에 그는 까칠하고 싶어서 까칠한 게 아니다. 좋은 소리 못할 바에 쐐기를 박는 건, 그가 사실은 굉장히 너그럽기 때문이다). 즐기지 못한 이유는 단순한다. 앞에서 웃기고 뒤에서 울리는 전형적인 코미디 흥행 전략을 그대로 답습하고 있기 때문이다. 좋다. 답습하는 것까지는 좋은데 제대로 답습하라 이거다.

치명적인 것은, 그렇다고 앞에서 웃기는 것도 아니고, 뒤에서 슬프지도 않다는 것이다. 나만 그런건지는 모르겠지만, 나는 적어도 <마파도>나 <귀신이 산다> 같은 코미디에는 흔쾌히 껄껄 웃었던 전력의 소유자이니 괜히 트집 잡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웃다가 울어 어디에 털나도 좋은데, 털은 커녕 썰렁해서 닭살이 돋을 지경이니 극장 문 나서며 대패 찾고 싶은 심정이었다.

나름대로 애써 만든 영화 폄훼하는 근거가 뭔가? 물으신다면, 나는 이럴 때 내 직업이 가장 고통스러워진다. 참 근거 대기 힘든 '안습' 영화에 애써 근거를 찾아야 하니 말이다. 그냥, 그냥...별로 안웃긴다~!

뭐 굳이 근거를 대라면 이렇다. 너무 일찍 시작된 신파가 채 웃지 못한 여운에 찬물을 끼얹기 때문이다. 뻔한거 아닌가. 작업의 달인 사랑방 선수와 청상 과부 어머니의 동상이몽이 이러쿵 저러쿵 파열음을 내다가 끝에 가서 선수는 개과천선하고 어머니는 진심을 확인한다...기타 등등. 그 뻔한 결말에 너무 일찍 돌입해 버려, 이거 뭬야 좀 웃기려다 말잖아, 잔뜩 실망감을 갖게 된다는 얘기다. 거기에다 어쭙잖게 눈물 콧물까지 쥐어 짜려 드니 더 짜증이 난다는 말씀이다.

시사회에 앞서 무대 인사에 나선 정준호는 말했다. 한국영화, 어렵다. 관객들의 사랑이 필요하다고. 사실이다. 그런데 한마디 보태자. 부디 사랑스러운 영화를 만들어 달라. 자꾸 '안전빵'으로 가다보면, 제 아무리 사랑으로 충만한 관객들이라도 일순간에 배신할 수 있다. 언제까지 짝사랑만 할 수는 없지 않은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한방블르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대 극장 가서 돈 내고 보지 않을 것만 같은 영화'
    너무 적나라한 표현이군요. '마파도'는 나쁘지 않은 코메디라 생각됩니다. 얼마나 흥행이 될지 참 의문입니다. 한국영화의 문제가 '드라마의 부재'라고 말을 하고 있는데 정말 드라마가 없어 영화를 안 보아서 심하게 이야기는 할 수 없지만 3류성의 코메디를 만드는지 모르겟군요.

    충무로가 언제까지 관객에게 애국주의와 짝사랑만을 강요할지 기대가 됩니다.

    2007.08.03 17:50 신고
  2. 날라리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릅니다, 그들은. 관객들이 정말 얼마나 한국 영화를 사랑하는 지. 안다면... 그렇게 만들 수 없겠지요-.-;;

    2007.08.03 21:40
  3. 새벽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 8월달은 호평이 이어지고 있는 '리턴'에 기대를 걸어야 겠네요.(위의 영화는 솔직히 기대도 별로 하지 않았습니다. 김상진감독표 코미디 '권분순여사 납치사건'은 기대가 되지만...)

    ps. 디워의 믿어지지 않는 평점과...네티즌들의 압도적인 옹호분위기(비록 그것이 인터넷 상에서만 그런 것일지 몰라도)의 원인이 뭘까요?
    1. 애국심에 호소하는것이 먹혔다?
    2. 조폭코메디등 트렌들에 휩쓸리기만 할뿐 새로운 도전을 시도하지 않았던(...혹은 그런것처럼 보여진)충무로라 불리는 네티즌들의 적대적인 대상에대한 반감에 의한 반작용?
    3. 심형래감독의 눈물을 비롯한 여러 요소로 인한 감독에대한 급호감?
    저로써는 이 기현상이 이해가 되지 않네요. 분명 영화가 개봉되고나면 "평론가들이 그래서 비판했던거구나"라고 동의하는 분위기가 형성될줄 알았는데...
    ...휴~
    최광희 기자님의 날카로운 시선에는 이 '기현상(?)'이 어떻게 비춰졌는지 궁금합니다.

    2007.08.03 22:24
    • BlogIcon cinemAgora  수정/삭제

      저도 이 기현상을 분석중입니다. 일단 주말에 <디워>를 보고 다음주 중에 말씀드릴까 합니다. 한국영화와 관련해 지금과 같은 반응을 목격하는 경우는 거의 초유의 일인지라 좀더 시간을 두고 그 배경이 뭘까 곰곰히 생각하고 있습니다.

      2007.08.04 08:47 신고
  4. BlogIcon alex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까지 짝사랑만 할 수는 없지 않은가 x 2

    2007.08.04 02:27
  5. 스쿠프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디워 광풍이 심각한 지경입니다. 이송희일씨가 정확한 지적을 했다고 보는데, 일부 언론과 네티즌들이 갈기갈기 찢어놓는 것을 보고 있자니, 정말 울분이 치솟고 참담해지고 그렇더군요. 디워 예매율 폭등이 이송희일 효과라는 기사까지 나왔더군요...이건 충무로 일반에 대한 근거없는 공격마케팅, 반지성주의, 거기에 애 국 심 이 결합해서 마녀사냥이 따로 없는 현상이 빚어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런 분위기에서 가만히 있는 것도 지성인의 도리가 아니다 싶을 정도... 최 기자님도 나서서, '영화'를 지켜주세요. ㅜㅜ

    2007.08.05 11:31
    • BlogIcon cinemAgora  수정/삭제

      <디워>와 관련한 제 생각은 다음주 나오는 프리미어에 기고했습니다. 지면의 한계상 각론이 좀 미흡한 아쉬움이 남아 조만간 조금 더 정리해서 블로그에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2007.08.05 16:40 신고
    • BlogIcon cinemAgora  수정/삭제

      참고로 저도 오늘 아침 <디 워>를 봤습니다만, 나름대로 평가할만한 성취가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심형래 vs 충무로' '관객 vs 평론가'의 대립구도로 몰아 붙이는 지금의 마녀사냥식 팬덤이 정당화될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어쨌든 이런 현상에도 분명 문화 사회적 배경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차제에 그것을 냉정하게 따져보는 게 필요한 시점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2007.08.05 23:22 신고

BLOG main image
3 M 興 業 (흥 UP)
영화, 음악, 방송 등 대중 문화의 틀로 세상 보기, 무해한 편견과 유익한 욕망의 해방구
by cinemAgora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87)
찌질스(zzizzls) (3)
영화 이야기 (702)
음악 이야기 (34)
TV 이야기 (29)
별별 이야기 (122)
사람 이야기 (13)
3M 푸로덕숀 (156)
애경's 3M+1W (52)
민섭's 3M+α (27)
늙은소's 다락방 (26)
라디오걸's 통신소 (1)
진영's 연예백과사전 (4)
순탁's 뮤직라이프 (10)
수빈's 감성홀 (8)

달력

«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3 M 興 業 (흥 UP)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cinemAgora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티엔엠미디어 DesignMyself!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