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치맨' 자극적이고도 지적인

영화 이야기 2009. 2. 26. 12:30 Posted by cinemAgora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신은 슈퍼 히어로 영화에서 무엇을 기대하는가? 멋진 수트를 입은 채 중력을 유린하는 근육질 영웅의 활약? 정의의 이름으로 악당들을 혼쭐내는 정교하고도 화려한 액션? 아니면 조금 더 나아가 세상을 연민하고 인간의 어리석음을 걱정하는 고뇌의 몸부림? 그렇다면 이 영화 <왓치맨>은 당신의 기대감을 단 한치도 충족시키지 못할 것이다.

대신 이런 건 어떤가. 절단되는 팔, 신체를 관통하는 총알, 터져 버리는 몸, 강간을 일삼고 임신부에게 총을 쏘는 슈퍼 히어로, 그리고 폭력의 향연을 마친 뒤 펼치는 남녀 히어로의 노골적인 섹스신.

영화 <왓치맨>은 이런 요소를 다 갖추고 있다. 그러니 이 영화를 슈퍼 히어로 영화의 연장선에서 짐작하고 계신 분들로선 헷갈리는 게 당연할 노릇이다. 이렇게 표현해보자. <왓치맨>은 무지막지하게 자극적이고 가공할 정도로 지적인 영화다. 자극적이라는 말과 지적이라는 수사가 상호 모순되는 것 같아 보일테지만, 사실이다. 그런 점에서 <왓치맨>, (이렇게 분류하는 게 적절한지는 모르겠지만) 적어도 슈퍼 히어로 계열의 영화 가운데서는(어느 정도는 <다크 나이트>의 충격을 뛰어 넘는) 전무후무한 작품이 아닐 수 없다.

이런 소개를 납득시킬만한 두 가지 중요한 참고 요소를 빠트릴 수 없겠다. 하나는 이 영화가 그래픽 노블의 혁명가이자 전설로 추앙받고 있는 앨런 무어의 동명 원작을(그의 의도와는 전혀 상관없이) 비교적 충실하게 옮겼다는 점, 또 하나는 그 장본인이 영화 <300>으로 이른바 그래픽노블룩을 창시하는 데 공헌한 잭 스나이더라는 점이다. 원작자 앨런 무어와 연결되는 또 하나의 걸작 <브이 포 벤데타>, 그리고 감독 잭 스나이더의 필모그래피에서 빠질 수 없는 영화 <새벽의 저주>를 상기한다면, <왓치맨>을 자극적이고도 지적인 영화라고 소개한 저간의 사정을 짐작하실 수 있을 것이다. 앨런 무어가 축조한 냉소적 창의력의 세계를 받아 안은 잭 스나이더의 영화적 해석이 가장 독특한 히어로 영화를 탄생시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섯 명의 '이른바' 슈퍼 히어로가 등장한다. 영화 초반에 무참하게 살해당하는 코미디언, 늘 복면을 쓰고 다니는 로어셰크, 외모는 배트맨을 닮았지만 남성성은 고개 숙여 버린 나이트 아울과 슈퍼모델급 여성 영웅 실크 스펙터, 머리가 너무 비상해서 문제인 오지맨디아스, 그리고 멤버 중 유일하게 실제 초강력 슈퍼 파워를 지닌 닥터 맨해튼. 핵을 통제할 수 있는, 그래서 미국 정부의 이익을 위해 봉사하는 닥터 맨해튼을 뺀 이들 모두 정부의 활동 금지 조치에 따라 은퇴한 상태. 하지만 코미디언이 살해당한 뒤 로어셰크가 그 배후를 뒤쫓게 되고, 이들 모두 은밀한 활동을 개시한다.

이 작품이 1970
년대 닉슨 대통령 통치기의 미국이라는 구체성 위에 이야기를 구축한 건 의미심장하다. 베트남전과 워터게이트 사건, 미소 냉전으로 상징되는 시기에 대체역사적 윤색을 가한 뒤 슬쩍 슈퍼 히어로들을 개입시키는 방식이다. 그러니까 미국은 코미디언과 닥터 맨해튼 등의 슈퍼 히어로들의 활약에 힘입어 베트남전을 승리로 이끈다. 닉슨은 3선에 성공하고, 미소 냉전이 극에 달하면서 세계는 핵 전쟁의 위기에 몰린다. 슈퍼 히어로들은, 그러니까 미국의 슈퍼 파워를 가능케 한 수행자들(그런 점에서 이들을 미국의 핵 패권으로 해석한들 무리는 아닐 것이다.)은 권력의 요청에 의해 은막 뒤로 숨는다. 그러나 그들에게 내재된 슈퍼 히어로서의 본성(어찌 보면 저주!)은 그들을 다시 잔인한 거리로 이끈다.
이 과정에서 잭 스나이더가 슈퍼 히어로라는 문화적 텍스트를 구성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 그러나 기존 슈퍼 히어로물에는 슬쩍 감춰져 있는 폭력과 섹슈얼리티에 주목한 것은 오히려 자연스러워 보인다.

오케이 여기까지. 아마도 영화를 보고 난 뒤 극렬한 찬반 논쟁이 벌어질 게 분명해 보이는 바, 이 영화에 대해선 추후에 또 논할 기회가 있을 것이다
. 3월 5일 개봉. 당근 청소년 관람불가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drzekil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는 정말 기대하고 있습니다만..
    한편으로는 걱정도 됩니다..
    브이 포 벤데타도 원작을 보고 나니 영화가 얼마나 부족한지를 깨닫게 되었구요..
    와치맨은 이미 원작에 너무 빠져버려서 그 많은 내용을 길어야 3시간 남짓인 영화에 어떻게 담을수 있을지도 걱정이네요..

    2009.02.26 12:41 신고
    • 박한별  수정/삭제

      맞습니다!! 원작의 위대함을 오히려 영화가 망치는 꼴이 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이 먼저 드네요

      2009.02.26 15:45
    • BlogIcon 요요  수정/삭제

      저도 원작보다 별로일까봐 걱정...그래도 보러 가긴 할 것 같은데;;;

      2009.02.27 04:52
  2. FUCK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나 요즘 왤캐 재밋는영화가 많이나오냐ㅡㅡ...

    2009.02.26 12:58
  3. ㅋㅋ  수정/삭제  댓글쓰기

    브이 포 벤데타 급인가요?? 생각치도 못했는데. 기대되는군요. 븨포 나올적이 제가 고3이였는데. 그땐 하나도 이해를 못하고 망할영화라고 했던게 기억나는군요. ㅎ
    지금이야 감독의 메시지를 읽을 만한 내공(?) 을 갖췄다고 보는데 이번 왓치맨 한번 기대해봐야겠습니다.

    2009.02.26 16:33
  4. dr.맨하튼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존의 슈퍼히어로물들 같이 홍보했다가는 철저히 흥행에서 실패할거 같은 느낌이...

    개봉하기전에 한 번 더 정독해야 겠군요 ㅋ

    2009.02.26 18:01
  5. BlogIcon 양깡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고 싶어지는데요~!

    2009.02.26 21:48 신고
  6. pagliacci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작으로만 치면 브이 포 벤데타는 왓치맨보다 한 수 아랩니다. 근데 기자님은 벌써 영화 보셨나요?

    2009.02.26 22:22
    • cinemAgora  수정/삭제

      지난 화요일에 언론시사가 있었습니다.^^

      2009.02.26 23:04
  7. BlogIcon nike store uk  수정/삭제  댓글쓰기

    착한 아내와 건강은 남자의 가장 훌륭 한재산이다.

    2013.04.20 23:55

BLOG main image
3 M 興 業 (흥 UP)
영화, 음악, 방송 등 대중 문화의 틀로 세상 보기, 무해한 편견과 유익한 욕망의 해방구
by cinemAgora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87)
찌질스(zzizzls) (3)
영화 이야기 (702)
음악 이야기 (34)
TV 이야기 (29)
별별 이야기 (122)
사람 이야기 (13)
3M 푸로덕숀 (156)
애경's 3M+1W (52)
민섭's 3M+α (27)
늙은소's 다락방 (26)
라디오걸's 통신소 (1)
진영's 연예백과사전 (4)
순탁's 뮤직라이프 (10)
수빈's 감성홀 (8)

달력

«   2021/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3 M 興 業 (흥 UP)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cinemAgora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티엔엠미디어 DesignMyself!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