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려한 휴가>가 터졌다. 개봉 첫 주말 143만 명. 손익분기점으로 알려진 450만 명까지 가기엔 아직 턱없이 모자라지만, 출발이 이 정도면 괜찮다. 분위기를 타면 순식간이다. 대개들 대박을 치는 영화의 경우, 500만 명까지 영화의 힘으로 가고, 그 다음부터는 분위기의 힘으로 간다고 한다. 공론화의 힘이 그래서 무섭다. 그 힘은, 기성세대에겐 광주에 대한 부채감일 수 있고, 어린 세대에겐 경악할 만한 역사적 비극에 대한 새삼스러운 발견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화려한 휴가>를 둘러싼 기류에는 그 전조가 엿보인다.

비록 앞서 개봉했던 할리우드 블록버스터의 오프닝 성적에는 미치지 못하는 성적이지만 <화려한 휴가>의 첫 주말 1위 등극은 산업적으로도 그 의미가 남다르다. 최근 부진의 늪에 허덕이던 한국영화계에 기사회생의 신호탄을 쏘아올렸다는 점에서 그렇다. 한국영화로는 지난 4월 <극락도 살인사건> 이후 3개월여 만에 명실상부한 흥행 1위를 차지했다는 점에서 의기소침해진 영화계 분위기에 어느 정도의 활력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필자는 무조건 한국영화가 잘돼야 한다는 문화국수주의적 기준을 들이대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 하지만, 이번에는 다르다. 영화산업에도 경락 마사지가 필요한 시점이 있다. 지금이 그 시점이고, <화려한 휴가> 정도의 영화라면 일종의 구원투수로 나서는 것도 괜찮다고 믿는다. 일부 관객들 사이에선 오히려 '이런 영화는 봐줘야만 할 것 같은 분위기'에 다소의 거부감을 드러내는 경우도 없지 않다. 그런 관점에 대한 내 견해는 이렇다. 역사적 부채감에 의한 공중의 강박은, 대규모 광고 공세에 휘둘린 최면 효과보다 더 나쁠, 하등의 이유가 없다. 적어도 그런 강박이 무의식이 아니라 의식의 세계에 존재하기 때문이다.

<다이하드 4.0>은 1위 자리에서 밀려나긴 했지만 그럭저럭 괜찮은 흥행세를 유지하고 있다. 개봉 2주차에 벌써 250만 명을 돌파했으니, 300만 명은 무난히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여름 방학 시즌을 틈타고 개봉한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 <라따뚜이>가 3위로 데뷔했다. 재미와 작품성 면에서 고른 호평을 듣고 있는만큼 롱런 여부가 주목된다. <트랜스포머>는 순위는 대폭 하락했으나 시나브로 700만 명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해리포터와 불사조 기사단>, 생각많은 블록버스터라 400만까지는 아무래도 무리라는 필자의 예측이 맞아 떨어지는 분위기다(좋아해야 할지 안타까워야 해야 할지 헛갈리다^^).

<화려한 휴가>가 1위 한 것은 축하받을 일이로되 나머지 한국영화의 개봉 성적은 처참하다. 공포영화 <므이>가 재편집끝에 개봉일을 미룬 대가를 톡톡히 치렀다. 첫 주말 12만 7천 명. 이 정도면 참패다. 인기 아이들그룹 슈퍼주니어가 대거 출연한 <꽃미남 연쇄 테러 사건>의 흥행 성적은 언급하기조차 민망하다. 영화는 그리 나쁘지 않다는 소문인데, 가수들이 나오면 왠지 싼티가 나는 게 문제다. 기획 가수들의 기획 영화 나들이는 어제나 저제나 그리 환영받지 못하는 옵션이라는 점을 다시한번 입증해 보인 사례가 됐다. 차라리 김기덕이나 홍상수 영화에 나오면 모를까.

 
국내주말 박스오피스(2007.07.27~29)

순위    작품명                            서울주말                       전국누계
================================================================
1        화려한 휴가                      294,000                       1,434,000
2        다이하드4.0                      106,900                       2,566,600
3        라따뚜이                           85,800                          300,600
4        트랜스포머                        66,000                       6,879,000
5        해리포터와 불사조기사단     61,300                       3,371,300
6        에반 올마이티                    36,000                          146,000
7        므이                                 23,600                         127,300
8        샴                                    15,000                         491,000
9        꽃미남연쇄테러사건            11,100                           70,400
10       뉴욕남자 파리여자               5,200                           40,600

#이 박스오피스는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과 관련이 없으며 기자의 별도 취재를 통해 확인한 각 영화의 실제 동원 관객수(근사치)임을 밝힙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날라리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려한 휴가가 의외로-.-;; 잘 되네요^^ 사실 어떨까 궁금했거든요. 근데 이 영화 돈을 그리 많이 들였단말인가요? 어찌 손익분기가 저리 높나요? 간만에 한국영화 일위 소식, 반갑습니다.

    2007.08.02 18:47

BLOG main image
3 M 興 業 (흥 UP)
영화, 음악, 방송 등 대중 문화의 틀로 세상 보기, 무해한 편견과 유익한 욕망의 해방구
by cinemAgora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87)
찌질스(zzizzls) (3)
영화 이야기 (702)
음악 이야기 (34)
TV 이야기 (29)
별별 이야기 (122)
사람 이야기 (13)
3M 푸로덕숀 (156)
애경's 3M+1W (52)
민섭's 3M+α (27)
늙은소's 다락방 (26)
라디오걸's 통신소 (1)
진영's 연예백과사전 (4)
순탁's 뮤직라이프 (10)
수빈's 감성홀 (8)

달력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3 M 興 業 (흥 UP)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cinemAgora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티엔엠미디어 DesignMyself!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