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생각이 많은 블록버스터 영화는 양면성을 갖기 마련이다.
 단순히 즐기고 넘어가는 오락영화의 한계에 머물지 않았다는 호평이 뒤따르는 한편, 그래서 흥행 면에서는 불리함으로 작용할 공산이 크다는 것. 블록버스터에 롤러코스터의 짜릿함을 기대하는데 익숙해진 대중 관객에게 과도하게 머리를 굴릴 것을 요구하는 짓은, 스피노자를 액션 어드벤처의 주인공으로 내세우는 것이나 다름 없는, 위험한 도박일 수도 있다는 얘기다. 대중은 피곤하다. 그러므로 판타지의 임무는, 현실 세계에 찌든 '생각'이라는 녀석을 단숨에 지워낼 수 있는 2시간 동안의 짜릿한 가상 체험을 대중에게 제공하는 것이다.

지난 주말 개봉한 해리포터 시리즈의 다섯번째 작품 <해리포터와 불사조 기사단>은 그런 면에선 판타지 블록버스터에 대한 대중 일반의 기대에 살짝 엇나간다. 앞서 언급한 양면성을 지닌 영화라고 부를 수 있는 셈이다.

일단 이 영화, 꽤 생각이 많다. 해리포터가 생각이 많아졌다. 생각이 많아진 것은 그가 소년에서 어른으로 성장하고 있는데 따른 자연스러운 통과 의례다. 시나브로 해리포터는 마법 학교의 작은 울타리를 벗어나 세계의 불합리를 알게 된다. 부당한 권력이 자유를 속박할 수 있다는 현실도 알게 된다. 그리고 그것을 벗어나기 위해 친구들과 '덤블도어의 군대'를 조직할만큼 혁명적 자유의지와 연대의 중요성을 아는 '어른'으로 성장하고 있는 것이다. 그는 또 '초'를 통해 키스의 매혹과 사랑을 알게 되지만, 사랑의 이면에 배신이 도사리고 있다는 것도 깨닫게 된다.

이 과정에서 마법학교 5학년생인 그가 듣게 되는 소리도 자못 철학적이다. "세상은 선과 악으로만 구별할 수 없어. 선택이 본질을 규정할 뿐이지." 머리가 복잡해진다. 관객의 머리도 따라서 약간 복잡해진다(학생들에겐 논술 교보재로 괜찮다고 추천할만 하다). 전편의 퀴디치 경기나 트리위저드 대회 같은 엄청난 규모의 스펙터클이 선사하는 시청각적 쾌감의 서비스가 빠진 상황에서, 해리포터는 이제 마술봉의 트릭보다 전편보다 훨씬 더 강건한 신념과 의지로 난관을 헤쳐나가야 한다.

그러니 이건 흥행면에선 쥐약이다. 일단 역대 시리즈 중 최고 오프닝 기록을 세우긴 했으나 가장 많이 든 1편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의 425만을 넘볼 수 있을지 미지수라는 얘기다. 아이러니하게도 역대 최고로 평가 받고 있는 3편 <해리포터와 아즈카반의 죄수>는 시리즈 중 최저인 273만 명을 동원하는 데 그친 바 있다. 그 3편에 필적할만한 작품이라는 평가를 얻고 있는 <불사조 기사단>이 걷게 될 운명은, 그러므로 비교적 자명해 보인다. 여러가지 시장 상황이 변수로 작용하겠지만, 필자는 이 영화가 배급사의 기대대로 400만 명까지 바라보는 것은 무리라고 생각한다. 근거가 뭐냐고? 말했잖나. 작품이 너무 좋아서 그렇다고.

<트랜스포머>는 외화 흥행의 한계치로 여겨졌던 500만 명을 가뿐히 뛰어 넘어 외화 역대 최고 흥행작인 <반지의 제왕: 왕의 귀환>의 597만 명까지 넘볼 기세다. <해리포터와 불사조 기사단>의 개봉에도 흔쾌히 서울 관객 23만 명 이상을 챙길 정도면 불가능한 일이 아니다. 이번주 출격하는 <다이하드 4.0>이 또 한번의 걸림돌이겠지만, 한번 흥행 가속도가 붙은 영화에 갑자기 브레이크가 걸리는 일은, 오프닝에서 죽 쑨 영화가 기사회생하는 일만큼이나 드문 일이다.

올 여름 약속이라도 한듯 봇물처럼 쏟아져 나오고 있는 일련의 한국공포영화 가운데 비교적 선발 주자인 <검은집>이 나름 선전한 데 이어 <해부학 교실>도 나쁘지 않은 오프닝을 선보였다.  '나쁘지 않다'는 말은 썩 좋지도 않다는 뜻이기도 하다. 적어도 100만 이상은 들어야 안정적인 흥행권 안에 드는 상황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첫주말 적어도 50만 명 이상은 챙겼어야 했다. 지금처럼 단타로 치고 빠지는 시절에는 더욱 그렇다. 

주말 박스오피스(2007.07.13~07.15)

순위        작품명                              서울주말                 전국 누계
1위    해리포터와 불사조기사단            365,500                  1,819,600
2위      트랜스포머                             235,000                  5,505,000
3위      해부학교실                              63,400                     362,600
4위         검은집                                 18,000                   1,380,000
5위         디센트                                 10,900                     228,10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날라리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긴 20일 개봉인데 정말 어찌나 광고를 해대는지, 하리포터도 부르사조 기시단! 귀에 딱지 않습니다.^^

    2007.07.17 15:59
  2. MeLovesHermione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로는 트랜스포머보다 재미 면에서는 훨씬 떨어져 보입니다. 불사조기사단이 약하다기보다는 트랜스포머의 재미가 워낙 뛰어나기 때문이죠.

    그리고 책을 읽지 않고 영화만 챙겨보는 분들도 꽤 있는 것으로 아는데 이번 편도 영화만 본다면 제대로 이해라도 되시는지 참 궁금해집디다. 책을 본 입장에서 말하자면 역시나 900페이지를 넘나드는 분량을 2시간 남짓에 압축한다는 게 참 쉽지 않다는 사실을 절감했구요. 그래도 잘 하긴 했습니다.

    그리고 애들 정말 많이 삭았더군요. 간간이 나오는 예전 편들의 장면들을 보니 그런 생각이 더욱... =_=;; (아흐흑 허마이어니...OTL;;)

    2007.07.17 18:24
  3. SetMeFree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가 생각이 많다구요.. 제 생각일뿐일지도 모르지만 솔직히 별로라고 생각됩니다. 한 마디로 말해서, 내용이 없더군요. 책으로 읽을 때는 고민하는 해리포터가 느껴지겠지만, 이 영화는 진짜 별로예요. 이 영화 딱 보고 나서 '하...'하는 소리 밖에 안 나오더군요. 해리포터가 미스터리 부서에 친구들이랑 잠입해서 싸우는 데서도 고민이랄 것 없이 그냥 '싸운다'는 느낌이더군요. 역시 책을 원작으로 하는 영화는 안 보는게 좋을 것 같아요.. 처음부터 책을 읽지 않았다면 모를까.. 아, 이 영화는 책 안 보고 보면 전혀 이해 안 되는 영화지만요. 전 영화까지 다 챙겨본 사람이라면 모를까 이 영화만 본 사람은... 참.. 우습습니다... 작품성이니 뭐니 따질 것도 없는 영화지만.. 참.. 돈 아깝더군요..

    2007.07.17 19:42
    • cinemAgora  수정/삭제

      원작을 본 입장에서 원작을 안보면 영화가 이해가 안될 것이라는 가정에는 동의할 수가 없습니다. 영화는 원작과 다른, 무엇보다 '비주얼'이라는 강력한 무기를 장착하고 있기 때문이죠. 영화는 물론 원작에 빚지고 있지만, 객석에서 스크린에 영사된 빛을 보는 순간, 독자가 아닌 관객이 굳이 빚쟁이를 의식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처음부터 원작에 대한 강박이 없었던 저로선, 개인적으로 <아즈카반의 죄수> 이후 시리즈 중 최고라는 평가가 과장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2007.07.18 11:32

BLOG main image
3 M 興 業 (흥 UP)
영화, 음악, 방송 등 대중 문화의 틀로 세상 보기, 무해한 편견과 유익한 욕망의 해방구
by cinemAgora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87)
찌질스(zzizzls) (3)
영화 이야기 (702)
음악 이야기 (34)
TV 이야기 (29)
별별 이야기 (122)
사람 이야기 (13)
3M 푸로덕숀 (156)
애경's 3M+1W (52)
민섭's 3M+α (27)
늙은소's 다락방 (26)
라디오걸's 통신소 (1)
진영's 연예백과사전 (4)
순탁's 뮤직라이프 (10)
수빈's 감성홀 (8)

달력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3 M 興 業 (흥 UP)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cinemAgora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티엔엠미디어 DesignMyself!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