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절이 디졸브도 아니고 컷으로 넘어가는 바람에 감기에 걸려 한참 고생중이다. 코도 맹맹하고 머리도 잘 안 돈다. 가을은 즐길 새도 없이 왔다가 수북한 낙엽만 남겨 놓고 벼락같이 줄행랑을 치고 있는 중이다. 칼럼을 써야 겠다고 컴퓨터를 켜 놓고 한참을 앉아 있어도 도대체 어떤 말을 해야 할지 감이 잡히지 않는다. 이럴 때는 의문이 든다. 내가 무뎌진걸까, 세상에 말할 만한 것이 순식간에 사라져 버린 걸까. 분명히 지난 일주일을 정신 없이 달려 왔는데, 그 사이에 영화도 여러 편 보고 TV를 보며 낄낄 댔고, 사람들을 만나 한국영화의 위기에 대해 열띤 토론도 했는데, 왜 지금 딱히 발언할 게 떠오르지 않는걸까. 톺아보니, 세상에 우울한 소식이 겹쳐 흐를 때 가끔씩 찾아오는 무기력이다. 이럴 땐 그 어떤 것도 참신해 보이지 않는다. 좀처럼 감동을 얻지 못하고 모든 것이 지리멸렬해 보인다.  

계절과 무기력을 들먹이며 꽤나 센티멘틀한 시늉을 내며 말을 시작했지만, 실은 불안 때문이다. 더 정확하게는 먹고 사는 일 때문이다. 프리랜스로 전업한 뒤 운 좋게 방송가를 기웃대고 버텨 왔다. 그다지 비싸지도 않은 원고료, 그나마 제때 받는 경우도 별로 없는 인쇄매체에 비해 방송은 비교적 안정적인 먹거리를 제공해줬다. 하지만 요즘엔 이 동네 사정 말이 아니다. 공중파 불패 신화가 깨지고 수백 억 적자에 당혹해 하며 비상 경영이다 뭐다 말들이 많다. 금융위기로 온 나라가 떠들썩할 때 나는 그게 말 그대로 금융의 위기, 즉 돈 넘치는 동네에서 벌어진 동맥경화 정도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이게 결국 눈 앞의 상황으로 닥친 것이다. 여기저기서 비명 소리가 나기 시작하고, 방송국도 예외가 되지 못하고 있는 분위기다. 그러다보니 개편 철이 맞물리면서 잘려 나가는 사람들이 속출하고 있다. 그리 비싸지 않은 몸 값을 유일한 경쟁력으로 삼고 있는 나 같은 타칭 전문가는 아직은 안전 지대에 머물러 있지만, 언제 이 쓰나미가 나한테까지 불어 닥칠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시나브로 커지고 있는 것이다.


2년째 출연하고 있는 TV 프로그램의 MC가 최근 제작비 절감을 이유로 교체됐다. 교체 대상이 된 MC는 꽤나 열심히, 그리고 비교적 훌륭하게 그 프로그램에 임했던 사람이었다. 그러나 불행히도 그는 계약직 진행자였다. 아쉬움이 컸는지 마지막 녹화를 마친 그는 끝내 울음을 참지 못했다. 말이 좋아 프리랜스지 장돌뱅이처럼 떠도는 비정규직 신세인 나로선 그를 위로하자마자 개편에서 살아 남은 데 대한 안도의 한숨을 몰래 내쉰다. 어딜 가나 사는 게 이 모양이다.

최근 인기를 얻은
TV 드라마 <베토벤 바이러스>가 남달라 보인 것도, 어쩌면 이런 정서 때문일지도 모른다. 이곳 저곳에서 불려온 아마추어급 음악인들이 얼기설기 짜맞추 듯 오케스트라를 만들었다. 반쯤 사기를 당해 어쩔 수 없이 지휘봉을 쥐게 된 마에스트로 강이 맨 처음 송옥숙을 향해 일갈했듯, 그들은 똥 덩어리불과했다. 그러니 세상의 온갖 편견이 쳐 놓은 높디 높은 장벽에 번번히 부딪히는 게 당연하다. 아파하고 절망할 수밖에 없다.

사람들이 <베토벤 바이러스>에
감동받는 것은 클래식이라는 우아함과 사뭇 동떨어진, 그들이 겪는 비정규적 삶의 고단함에서 어떤 동병상련을 느끼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처음에 그들을 업수이 여기던 강마에가 겉으로 드러내 놓지는 못하지만 결국 은근한 후원자를 자처하는 것 역시 그 스스로 정치적 목적에 활용될 뿐인 비정규적 삶이라는 면에서 그들과 다를 바 없는 처지라는 것을 깨달아 가는 과정과 맞물린다.

얼마전 한 후배 기자가 시도 때도 없는 임금 체불에 불안정한 회사 사정 때문에 직장 다니는 게 고역이라고 털어 놓길래, 이런 말을 해준 기억이 다. 세상이 비정규적 삶을 강요하는데 어딜 가나 안정적 삶이란 게 있을 수 있을까. 우리는 모두 대한민국호라는, 더 크게 세계화호라는 아슬아슬한 배 위에 올라타 있는 신세인데. 그렇다면 거꾸로 좀 가벼워질 필요가 있지 않을까? 후배는 깨달음을 얻은 것 같다며 예의 바르게 고마움을 표시했지만, 사실 그 말은 내 스스로에게 건네는 다짐 같은 것이기도 했다.

FILM2.0 칼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공감...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정직원 때려치고 조금 더 잘 나가보겠다고 나선 프리랜서 길인데.....참 가시밭길 같습니다.....
    아.........절절히 통감하고 갑니다.
    세상이 비정규적 삶을 강요한다....맞습니다...정말로....
    제 창창한 앞날들이 과연 창창할 지 문득 우울해지네요.ㅠㅠ
    위로도 받고 제 안에 애써 잠재웠던 불안도 깨우고 그렇습니다..

    2008.11.13 14:50
  2. 꼬부기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서론되게기네요 전 이상하게 이거 자꾸안보게되더라구요..불멸의이순신,리턴은 인상깊게봤는데말이죠. 영화같은경우도 네이버에치면 예고편도없고 포스터한장도 안걸어놓은 개봉예정영화에 주연배우이름,짤막한 영화줄거리소개 보고 이거반드시 개봉하면봐야지! 하고 생각한게 은근히많았는데 이상하게 개봉하고나서 왠지보기가싫어져요.. 심지어 P2P파일에 DVD로 나와도말이죠..이기분 아세요?

    2008.11.13 15:24
  3. 새벽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에 알랭드보통의 '불안'을 읽었는데...그 책 읽고나니까 이상하게 더 불안해지더군요 -_- 감성을 자극하는것도 아니고 참 진지한 책일 뿐인데 ;; 에휴~

    2008.11.13 22:20
  4. BlogIcon 은빛소망  수정/삭제  댓글쓰기

    혹시 비밀댓글.. '톺아보니'?
    저도 이 글에서 처음 배운 단어에요 ^^::
    므튼 글의 내용도 내용이지만 첫번째 문장의 표현이 맘에 콱 와 닿았어요~
    '계절이 디졸브도 아니고 컷으로 넘어가는 바람에'
    언젠가 제 글에다 도용하고싶을만큼 탐나는 표현이에요!!!!

    2008.11.13 23:40
  5. canon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광희 님!

    글 잘 읽었습니다. 참으로 공감가는 글일 뿐더러 씁쓸하네요.

    최광희 님께서는 마흔이라 하셨는데 이십대의 감수성을 지니고 계시군요.

    아, 저물어가는 이십대여...

    2008.11.14 02:34
  6. BlogIcon 달팽가족  수정/삭제  댓글쓰기

    깊이 공감하고 갑니다.
    저도 막연한 불안감에 한동안 힘들어서 제풀에 지쳤다가, 막상 닥친 것도 아닌 앞으로의 일들때문에 힘들어하지 말고 뻔뻔하게 닥치면 어떻게든 되겠지 하는 배짱으로 지내보자고 다짐했답니다. 가변게......

    2008.11.14 03:07
  7. BlogIcon Fingeren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하는 분들과 따뜻한 차 한잔... 하고프네요...

    2008.11.14 10:17 신고
  8. 허재현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통 눈요기(정도보다는 더 관심있게 둘러보지만)만 하고 가다가 오늘은 댓글, 남기고 갑니다. 흉흉한 분위기에 살아남은 것 축하 드리려구요. 방송국들이 어려워진 만큼 신문사들은 비상사태입니다. 재정구조가 병아리 다리 만큼 허약한 제 직장도 마찬가지구요. 내부 동정이라 자세한 말씀은 못드리지만.참 추운 겨울이 찾아올 것 같네요... 최 선배! 언제 함 또 뵈요~ 뵌지 벌써1년이 되가네요..허허

    2008.11.15 20:47
  9. noname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름 배웠다고 자부하고 살았는데..
    직업이 직업인지라 글에 대해서만큼은 말이죠..
    그런데도 제가 몰랐던 단어에 대해
    처음 보는 단어랍시고 오타가 아닐까요..라고 했으니..
    심히 부끄럽네요..
    것도 나름 글쓴이에 대한 배려랍시고 비밀글로 달았으니..
    참..이래저래 제가 창피하고 웃음이 나네요..^^
    톺아보다..좋은 표현 배웠어요.
    저도 저를 한번 톺아봐야겠어요...

    참...원 댓글은 제가 삭제했습니다..^^

    2008.11.18 21:50

BLOG main image
3 M 興 業 (흥 UP)
영화, 음악, 방송 등 대중 문화의 틀로 세상 보기, 무해한 편견과 유익한 욕망의 해방구
by cinemAgora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87)
찌질스(zzizzls) (3)
영화 이야기 (702)
음악 이야기 (34)
TV 이야기 (29)
별별 이야기 (122)
사람 이야기 (13)
3M 푸로덕숀 (156)
애경's 3M+1W (52)
민섭's 3M+α (27)
늙은소's 다락방 (26)
라디오걸's 통신소 (1)
진영's 연예백과사전 (4)
순탁's 뮤직라이프 (10)
수빈's 감성홀 (8)

달력

«   2021/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3 M 興 業 (흥 UP)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cinemAgora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티엔엠미디어 DesignMyself!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