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 그리고 '이리'

영화 이야기 2008. 11. 4. 11:33 Posted by cinemAgora

아시는 분도 계시겠지만, 나는 얼마 전 블로그를 통해 곤욕을 치렀다. 블로그에 링크 해 놓은 한 인터넷 방송에 출연해서 모 가수를 버터 바른 목소리라고 내 지른 게 화근이었다. 요즘 그를 기억하는 이도 별로 없으니 댓글도 달리지 않을 것이라는 말에 득달같이 달려온 팬들이 보란 듯이 수 많은 댓글을 달았다. 물론 칭찬은 없고 죄다 비난이었다. 조소와 비아냥으로 발언자의 무식을 성토하는 분들도 있었지만, 개중에는 진심을 다해 읍소하는 분도 계셨다. 님의 발언으로 상처를 입었으니 사과해달라는 요구였다.

나 역시 댓글을 통해 표현의 자유라는 원칙론을 읊조리는 가운데 방어적 태도로 일관했다. 이런 경우를 당한 많은 논객들이
무시 전술을 자주 구사함을 잘 알고 있지만 불행히도 그건 내 스타일이 아니었다. 나름 열정을 다해 삭제와 맞글이라는 양날의 칼로 대항(?)하고 있던 차, 차라리 죽어라느니 자살을 권한다 등의 저주와 증오를 내뿜는 댓글들이 이어졌다. 태연한 척 하지만 이런 말을 듣고 상처 받지 않을 이는 없을 것이다. 그들이 사랑하고 숭앙하는 존재를 모욕했다는 이유로, 내 존재 자체를 일순간에 무가치함으로 받아들이고, 그걸 넘어 아예 사라져주기를 바라는 사람과 생각이 이 세상에 존재한다는 것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난감했다. 절망스럽기도 했다.

데카르트가 말했던가, 나는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 생각하고 생각해 보니 생각하고 있는 내 자신의 존재만큼은 부정할 수 없었다는 그의 논리를 이 경우에 적용시켜 봤다. 과연 누군가에게 상처를 낼 만한 발언을 했는지, 그들이 그 때문에 상처 받고 아파하는 것이 타당한 것인지를 아무리 생각하고 생각해 봐도, 내가 인식하는 세상 속에 상처라는 심상이 존재하고 있음을 부정할 수는 없었다. 내 가슴에 새겨진 생채기가 그걸 증명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해서 나는 내게 사과를 요구하신 분들께 사과했다.


그럼에도 내겐 여전히 의문이 남았다
. 왜 우리는 서로에게 상처를 내면서 살아가고 있는 것일까. 그리고 그 근원은 무엇일까, 하는. 이것은 대중 문화 스타라는 문화 권력과 펜대를 쥔 자의 비평 권력, 그리고 팬덤으로 현상화된 집단 권력 간의 문제로 단순화할 수만은 없는 문제였다. 여전히 풀리지 않는, 우리의 잔인성에 대한 의문들.



내게 자주 먹먹한 통찰을 안겨줬던 장률 감독의 영화를 보러 갔다. 재중국 동포인 그가 처음으로 한국에 와서 촬영한 신작 <이리>였다. 다행히도, 거기서 최근 내 머리 속을 어지럽히던 생각들에 대한 약간의 실마리를 얻은 느낌이 들었다. 물론 그 실마리로 인하여 내가 어떤 근거 없는 희망에 차게 됐다는 얘기를 하려는 건 아니다. 장률은 늘 희망보다 절망의 나락을 보여주며 객석을 한숨 짓게 만드는 데 선수니까. 이번에도 난 한숨 지었고, 그 한숨 속에 우리가 봉착해 있는 이 소통 불능의 막다른 골목을 조금 더 측은하게 바라보는 눈을 가지게 됐다고나 할까.


영화 <이리>의 여주인공 진서는 머리가 좀 모자란 서른 살 여성이다. 하지만 모든 이에게 친절한 박애의 실천가다. 거절 못하는 성격에 좀 모자란 것을 이용해 동네 남자들이 그를 탐하고, 진서는 자주 비정상적인 임신을 한다. 그녀는 유일하게 사랑하는 친오빠인 태웅과의 동침을 갈구한다. 태웅은 기만을 일삼고 약한 자를 착취하는 인간들이 저주스럽다. 그러나 그조차 저주와 증오를 양분으로 삼는 폭력의 시스템 안에 갇혀 있다.


31
년 전 벌어졌던 이리 역 폭발 사고의 상징성을 같은 공간을 살아가는 사람들의 관계도를 통해 탐색하고 있는 <이리>는 말하자면, 거대한 폭력의 정글에 갇혀 서로를 물어 뜯는 이들을 담은 지옥도나 다름 없어 보인다. 이리 역 폭발사고는 잊혀졌지만, 살아 남은 자의 몸 속에 잠복한 그 참혹한 상처는 먹잇감을 찾아 배회하는 승냥이마냥 산 송장들을 물어 뜯는다. 장률의 시선은, 그 풍경을 측은하고도 처연한 마음으로 응시한다.


어쩌면 우리의 잔인성은 우리의 역사가 우리의 유전자에 새긴 근원적 상처에 의해 프로그래밍돼 있는 건지도 모른다. 그래서 우리는 뭐든 적과 아군으로만 분별하길 좋아하고, 시야는 지나치게 좁고, 게다가 유사 이래 가장 창대하게 이기적이 된 건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zz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래 또는 연기, 혹은 시대에 맞는 미인상 정도를 갖춘 평범한 인간에 불과한 '연.예.인'을 추앙 또는 숭배하는 미성숙한 자아들을 보면 슬픕니다.

    자신을 사랑하고, 가족을 존중하고, 이웃을 배려하는 사람이라면, 모든 사람은 동일하고 똑같이 존중받아야할 인격의 소유자라는 것을 이해할 것이고,

    우상 숭배 하듯 특정인을 신성화하는 사람은 역으로 그 외의 사람을 하인 취급할 수 밖에 없는 모순이 생깁니다. 숭배는 모든 이를 향한 무차별적 사랑이 아니라, 자신의 숭배 대상 외에는 배타적 성향을 강하게 드러내는 경향 때문이죠.

    문제는 한국엔 유독 그런 현상이 심하다는 겁니다. 자신의 롤모델이든지, 이상형이라를 연예인 또는 공인에게 자신의 잣대를 멋대로 대입시키고는 거기에 맞게 행동하도록 강요합니다. 이것은 연예인에게는 구속의 사슬이 되고, 숭배자 자신에게는 자율적 인격의 주체자가 아닌, 타율적이고, 순종적인 인간이 됩니다.


    한 개인을 신성시하는 것이 얼마나 나쁜지는 지난 역사를 통해 알 수 있습니다. 개인은 불완전하기 이를데 없습니다. 예를 정치에서 완벽한 개인이 있다면, 플라톤의 철인정치가 이상적인 체제가 될 것입니다. 하지만, 역사에는 그런 위대한 개인 보다는 편견과 독선에 빠진 독재자만 있습니다. 왜 연예인 얘기하다가 다른데로 빠졌는 가 하면, 광팬들의 눈에는 한없이 영웅적으로 보이는 그들도 역시 불완전한 인간이라는 겁니다.


    한가지 더, 개인이 타인에 대한 지나친 관심 또는 집착을 보인다는 것은 개인의 좌절을 뜻하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아무리 노력해도 가질 수 없는 꿈이 좌절되어 그 대리로 롤모델을 만든다는 뜻입니다. 연예인 같은 영원한 타인에게 관심 갖기 보다는 자신과 자신의 주위 사람들에게 관심을 갖는 다면, 좀 더 충실한 인생이 될 겁니다.

    ps. 술먹고 댓글 달았으니. 횡설수설입니다. 하지만 쓰는 건 내맘이니깐//

    2008.11.05 01:54
    • cinemAgora  수정/삭제

      술 드시고 달았어도 논리적인 댓글이십니다.^^

      2008.11.05 15:34
  2. 날라리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 윤진서양은 늘 비슷한 역(벗어주는)일까요-.-;;

    2008.11.05 10:27
    • cinemAgora  수정/삭제

      사실 뭐 그리 화끈하게 벗은 적은 없습니다.^^

      2008.11.05 15:33
  3. cuspymd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 수순은 종교계에 귀의'인가요?)


    "나는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
    요 명제를 아래 같이 오해하는 사람들도 있을 겁니다.

    "나는 이렇게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

    생각한다는 것 자체가 존재의 근거가 되는 게 아니라. 특정한 생각의 방향 또는 방식이 존재를 결정한다고 믿는 것이죠.

    '이렇게 생각하는 것이 존재하는 것이다. 이와는 달리 저렇게 생각하는 것은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 고로 이 세상에서 사라져야만 한다...'
    모, 이런 식으로 말이지요.

    우리의 잔인성이 유전자에 새겨진 근원적인 것인지 아니면 우리 사회 시스템으로부터 과잉 학습된 것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상처라는 것이 꼭 나쁜 것만은 아닌 것 같아요. 좋은 의미의 상처도 있지 않을까요.

    중학교 때였나, 고등학교 때였나, 나무 바둑판 이야기가 국어 교과서에 나왔던 게 기억이 나네요. 가장 좋은 바둑판의 재료로는 애초부터 상처를 가지고 있던 나무를 쓴다는 얘기였는데요. 상처가 아물면서 부드러움과 강함을 다 같이 갖춘 초레어급 바둑판이 된다는 것이었죠, (참 맛깔스러운 이야기였는데 이렇게 자미없게 쓸 수 밖에 없는 제 자신이 부끄러워지네요)

    상처의 고통은 누구에게나 크지만 그것을 극복함으로써 좀더 성숙한 존재가 될 수 있다면 상처라는 것도 좋은 의미로 이해할 수 있지 않을까 하네요. 물론 극복할 수 있을 만큼 깊지 않은 상처여야 하겠지만요.

    몇달 전 촛불집회가 전국을 뜨겁게 달궜었죠.. 이 촛불집회로 인해 청와대 뒷산에서 이명박 대통령은 마음에 상처 좀 받았을 겁니다. 하지만 이 분이 받은 상처로 인해 촛불집회의 의미가 퇴색하는 건 아니겠지요.

    '쾌변'도 그런 목적이 아니었나요? 영화를 비롯한 문화계에 생채기를 내고, 그것의 극복을 통해서 더 나은 방향으로 도약하는 것. 곪아 터진 상처에서 썩은 고름을 쫘악쫘악 짜내는 것.

    (끝으로, 자뻑하는 종교인만큼 무서운 게 없을 것 같습니다.)

    2008.11.05 20:23
    • BlogIcon cinemAgora  수정/삭제

      종교에 귀의할 생각은 없습니다. 다만, 잠시 관념에 빠져 보는 것이죠.^^상처가 반드시 나쁘지 않다는 말씀에 동의합니다.

      2008.11.06 19:02 신고

BLOG main image
3 M 興 業 (흥 UP)
영화, 음악, 방송 등 대중 문화의 틀로 세상 보기, 무해한 편견과 유익한 욕망의 해방구
by cinemAgora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87)
찌질스(zzizzls) (3)
영화 이야기 (702)
음악 이야기 (34)
TV 이야기 (29)
별별 이야기 (122)
사람 이야기 (13)
3M 푸로덕숀 (156)
애경's 3M+1W (52)
민섭's 3M+α (27)
늙은소's 다락방 (26)
라디오걸's 통신소 (1)
진영's 연예백과사전 (4)
순탁's 뮤직라이프 (10)
수빈's 감성홀 (8)

달력

«   2021/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3 M 興 業 (흥 UP)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cinemAgora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티엔엠미디어 DesignMyself!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