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고로 매력적인 주인공이 미친 듯 쫓겨 다니는 영화 치고 시선을 끌지 않는 경우 별로 없다. 일찍이 '본' 시리즈나 '인디애나 존스' 시리즈 등이 입증해 보였듯 연약한 듯 강인한 주인공을 집어 삼킬 듯 다가오는 외부의 압도적 위협은 거꾸로 객석의 흥미를 돋우기에 더 없이 안성맞춤인 소재가 아닐 수 없다. 위험이 상존하는 세상에 살고 있는 관객은, 스크린을 통해 조장된, 그러나 개연성 넘치는 상황에 처한 주인공에게 흔쾌히 감정이입하며 속으로 '고고씽'을 외치게 되기 마련이다.


스필버그의 귀여움을 독차지하는 바람에 졸지에 '쫓겨다니기 전문 배우'가 된 샤이어 라보프'가 또 한번 '도망 다니기'에 바쁜 역할로 등장한 <이글 아이> 역시, 그러므로 흥행하지 않으면 이상한 영화다. 친절하게도 남녀 짝지어 쫓겨 다니며 살짝 로맨틱 조미료 첨가된 데다, '꼭지가 돈' 주인공의 헐크적 반전까지, 도망 다니기 영화의 전형적 요소를 충실히 갖췄다. 그러니 하나도 이상하지 않게도 개봉 첫 주말 가볍게 박스오피스 1위를 거머쥐었다.

휴대폰과 CCTV등의 시청각적 네트워크를 장악한 실체 모호한 빅브라더가 주인공을 부처님 손바닥처럼 들여다본다는 설정은 여러모로 <본> 시리즈를 연상케 한다. 허나 국가 권력의 부도덕성을 장르 영화적 쾌감에 담아 갈파한 <본> 시리즈에 비하면 <이글아이>는 차라리 애들 장난 처럼 보이는 구석이 작지 않다.

특히 자신이 고안한 첨단 네트워크에 뒷통수를 맞은 국가 권력이 미필적 고의의 애국심을 발휘한 주인공의 아날로그적 살신성인에 힙입어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탈출한다는 매우 '나이브'한 플롯은, 극장 문 밖으로까지 가지고 나갈만한 마지막 잔상의 실마리를 집어 삼킨다. 한마디로, <이글 아이>는 네트워크의 물신성을 경고하는 시늉만 하고 성찰은 엿바꿔 먹은, 또 한 편의 롤러코스터 어드벤처일 뿐이다.

뭐, 오락이라는 본연의 임무에 충실했으니 그걸로 된 게 아니냐, 한다면 지당하신 말씀이다. 다만, 똑같은 8천 원을 내고 봐도 플러스 알파를 원하는 것도 관객의 지당한 욕심일 터이니, <이글아이>가 <다크나이트>처럼 흥행과 평가 면에서 의미 있는 족적을 남길 일은 기대난망이라는 얘기다.

국내 주말 박스오피스(2008.10.10~12)

순위          작품명                     배급사              서울주말         전국누계
====================================================================
1위           이글 아이                 CJ                     177,000           643,000
2위           맘마미아                  UPI                    57,000          3,898,000
3위           모던보이                  CJ                       40,000           672,000
4위           고고 70                    쇼박스                 36,970           512,430
5위           내 친구의 사생활       엠플러스               18,700            46,650
6위           비몽                        스튜디오2.0           18,360            50,580
7위           신기전                     CJ                       15,000        3,722,000
8위           영화는 영화다           스튜디오2.0           12,190        1,351,780
9위           미스 페티그루의...      N.E.W                  9,620            54,470
10위          바빌론 A.D.              폭스                     8,510           232,170
     
*순위는 서울 관객수 기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가 그렇게 심각하신지.. 그냥 재미로 보는 영화인데..

    2008.10.13 22:11
    • BlogIcon cinemAgora  수정/삭제

      그러게요, 그냥 재미로 보는 영화라는 말씀을 하고 있는 겁니다.^^

      2008.10.13 22:21 신고
    •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재미로 보는 영화라는 생각이 전혀 들지 않는 비판글인데요...

      2008.10.14 21:31
    • BlogIcon cinemAgora  수정/삭제

      잘 보셨네요. '재미로 보는 영화'가 비판의 핵심입니다.

      2008.10.14 23:34 신고
  2. BlogIcon 꿈별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같은 표현으로 비판할 필요는 없죠.

    전 이글아이에서 확실하게 테러와 국가안보 사이의 성찰을 보았습니다.
    다른 다큐드라마처럼 치열하고 자세한 비판은 없더라도

    흥행을 목적으로 하는 상업드라마답게 큰스캐일에 단순한 상징(애국가와 폭탄)으로
    간략하고 강하게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생각합니다.

    2008.10.13 23:09
    • BlogIcon cinemAgora  수정/삭제

      너무나 지당해서 많은 분들이 고개를 끄덕이는 글에 이처럼 용감무쌍하게 논리적인 반론 댓글을 달아주셔서 감읍입니다.^^ 성찰을 발견하셨다니 다행입니다. 전 그저 그랬는데 말입죠.ㅎ아마도 <본 아이덴티티>라는 레퍼런스의 힘이 너무 강해서인지도 모르겠습니다.

      2008.10.13 23:55 신고
    • ㅇ_ㅇ  수정/삭제

      추천수보니깐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고개 끄덕인거 같지도 않네요

      너무 자화자찬이 심하신듯

      2008.10.14 15:55
    • BlogIcon cinemAgora  수정/삭제

      원래 제가 자화자찬이 심합니다.ㅎㅎ 추천수를 많이 신뢰하시나 봅니다.

      2008.10.14 23:35 신고
  3. BlogIcon 유머나라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러 가야징..

    2008.10.14 01:08
  4. 10월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몽 그래도 유명배우에 나름 재밌게 봤는데 역시 김기덕 감독이란 수식어 자체가 흥행엔 걸림돌이 되는것 같네요. 또 모던보이와 고고70이 100만도 못넘기고 마감한다는 충격보다 맘마미아가 한국에서 400만을 넘긴다는게 더욱 충격이네요.

    2008.10.14 02:27
  5. 그림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편이 아무생각없이 보고 영화관 나올때 머리에 남는것조차 없는 영화를 원하길래 이글아이를 봤는데,, 정말 그에 딱 맞는 영화인거 같아여..
    정말 아무생각없이 보기 딱 좋은 영화~
    갠적으론 최공께서 추천한 고고70을 보고 싶었었는데,, 담주에 100만 못넘기고 사라질까 두렵습니다.
    신기전은 400만이 넘어갈까요? 그닥 흥행할거라 생각하지 않았는데 이정도면 잘해준게 아닌가요?

    2008.10.14 10:07
  6. cuspymd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번 주 최기자님께서 '고고70'이 '모던보이'를 누를 거라는데 베팅을 하셨는데요. 최기자님은 절대 도박에 취미를 두시면 안 될듯 하네요.

    여전히 '모던보이'가 '고고70'에 우위를 점했지만, '모던보이'가 선전한 것은 아닌 듯 하죠? 아무래도 이 두 영화 이렇게 조용히 묻히는 분위기 같은데요.

    주위에 '이글아이' 본 사람이 많네요. 주된 감상평은 "그저 그렇다.", "뭐 이런 영화 빤하지" 등인 것으로 봐서 별다른 새로움은 없는 영화라고 조심스레 짐작해 봅니다.

    그리고 김기덕 감독 욕하는 사람이 부쩍 늘은 것 같은데, 이걸 다행이라고 해야할지 불행이라고 해야할지 아리송하네요.

    2008.10.15 23:44
  7. ..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 생각없이 보니까 증말 잼떤데..

    2008.10.28 21:03

BLOG main image
3 M 興 業 (흥 UP)
영화, 음악, 방송 등 대중 문화의 틀로 세상 보기, 무해한 편견과 유익한 욕망의 해방구
by cinemAgora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87)
찌질스(zzizzls) (3)
영화 이야기 (702)
음악 이야기 (34)
TV 이야기 (29)
별별 이야기 (122)
사람 이야기 (13)
3M 푸로덕숀 (156)
애경's 3M+1W (52)
민섭's 3M+α (27)
늙은소's 다락방 (26)
라디오걸's 통신소 (1)
진영's 연예백과사전 (4)
순탁's 뮤직라이프 (10)
수빈's 감성홀 (8)

달력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3 M 興 業 (흥 UP)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cinemAgora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티엔엠미디어 DesignMyself!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