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상영전 광고, 도를 넘었다

영화 이야기 2008. 5. 23. 10:25 Posted by cinemAgora
멀티플렉스에 갈 때마다 상영에 앞서 봐야 하는 광고들이 짜증을 불러 일으킨다. 그냥 몇 편 트는 수준이면 그러려니 하겠다. 이건 해도 해도 너무 한다. 어제 <인디애나 존스>를 보러 극장에 간 김에 작심하고 광고 시간을 재봤다. 거의 20분이다. 관객들이 광고에 지루해 할까봐 중간 중간 영화 예고편을 삽입해 놓는 '잔머리'를 굴렸지만, 30편에 가까운 광고를 줄곧 틀어대는 그 뚝심에는 할 말을 잃었다.

지난해 한 멀티플렉스 업체의 분기 영업 이익을 분석했던 PD the ripper님의 포스트 영화산업, 극장을 바꿔라 !'에 따르면 전체 극장 수입에서 상영 수익이 차지하는 비중은 20%에 불과한 반면, 팝콘과 콜라 등의 식음료 판매 수입과 스크린 광고 수입이 무려 80%를 차지했다. 광고가 차지하는 비중만 부대 수입의 거의 절반인 37%에 달한다고 한다. 극장들이 광고를 무한대로 늘리고 있는 사정을 짐작할만한 대목이다.

그런데 이건 앞뒤가 맞지 않다. 식음료야 관람객들이 자의에 의해 구매하는 것이지만, 광고의 경우엔 관객 입장에서 선택의 여지가 없다. 극장측이 틀어대는 광고를 말그대로 '닥치고' 봐야 한다. 엄연히 영화 관람료를 이미 지불하고 입장한 유료 관객에게 무료 시청을 전제로 방영하는 TV 광고의 논리를 그대로 적용하고 있는 셈이다.

안보면 그만 아니냐고 하실 분도 있겠다. 눈이라도 감고 있어야 할까? 그렇다고 언제 영화가 시작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광고 다 끝날 때까지 상영관 입장을 미룰 수는 없지 않은가. 광고도 영상이니 그냥 마음 비우고 즐기라고 하실 분도 있을 것 같다. 나는 영화를 관람하기 위해 돈을 지불했지, 천지 사방에 넘쳐나는 광고를 무려 20분이나 꾹 참고 보기 위해 지갑을 연 게 아니다.  

여전히 세상 물정 모르는 얘기일까? 이런 얘기도 영업의 자유를 훼손하는, 큰일날 '좌파적' 망언으로 들리실까? 뭐 좋다.
관객이자 소비자인 나는 광고 시청 시간만큼의 돈을 환불 받아야 한다고 주장한다. 아니면 광고를 틀지 말든가, 틀거면 그만큼의 요금을 계산해서 관람료에서 빼야 한다고 주장한다. 대단히 실용적이고 시장주의적 접근 아닌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문  수정/삭제  댓글쓰기

    광고를 영화 끝나고 틀면 될 텐데.

    2008.05.23 11:26
  2. 아이린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제 멀티플렉스에서 인디아나 존스를 봤는데 광고가 어찌나 많이 나오던지... 그래도 옛날엔 광고를 초반에 틀고 나중에 영화예고편을 연달아 해줬던것 같은데 요즘은 광고를 십수개 틀고는 생색내기식으로 중간에 가끔씩 겨우 예고편을 해주더군요... 너무 짜증이 나요...ㅠㅠ

    2008.05.23 11:36
  3. 필요악 아닐까요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가는 극장은 광고가 많아야 2개? 광고가 잘 붙지 않는 신도시 극장이라 오히려 심심하던데요.. 까만 화면만 계속되다가 영화 예고편 두어 개 한 다음 바로 본영화 상영이라 '영화 보러 왔다'며 설레이게 하는 바람잡이가 거의 없는 편이에요. <-광고와 예고편이 종종 그런 역할을 하죠. 이거 끝나면 시작인가.. 두근거리게 만드는..

    극장 자주 가지 않는 사람들은 극장에서만 볼 수 있는 광고 보는 재미도 은근하던데, 또 기존 광고들고 화면이 크고, 30초짜리를 틀어주어서 TV로 볼 땐 모르던 배우의 콧털 감상과 같은 재미를 느끼기도 했고요. <- 요즘은 TV도 대형화라 이런 재미가 덜 한 걸까요?

    암튼 전 광고에 대해 거부감을 별로 느껴 본 적이 없어서요.. 20분 내내 광고만 하는 극장도 사실 가보지 못했고요. 제가 보는 영화들은 광고가 없더라고요. - -;

    2008.05.23 13:50
  4. BlogIcon 페이지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예전에는 바로 위에 댓글을 다신분처럼, 영화상영전 광고는 어두운 극장안으로 들어와 영화를 기다릴때의 약간 들뜬느낌(?)일라까...아무튼 진짜 두근거리게 만드는 그런게 있어서 나쁘게만 보지는 않았었습니다.
    그러나, 요즘에는 CGV같은경우 정말 너무하더군요. 보통 상영시간 10분전부터 광고를 틀면 영화티켓에 적혀있는 그시간쯤엔 광고가 끝나야한다고 생각하는데...이건뭐 한참 계속되니...또, 영화예고편도 예전처럼 2~3개 정도 있는것도 아니고, 아주 짧은 영화광고도 여러개 넣어놔서 보는사람도 정신없고 그 영화광고 끝날때마다 매번 나오는 CGV마크...ㅡㅡ;

    2008.05.23 16:19 신고
  5. BlogIcon kharismania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친구 녀석도 오늘 <인디아나 존스>를 보러 집앞에 CGV에 갔다가 15분 넘게 광고를 트는 바람에 어이가 없었다고 하더군요.
    정말 이건 도가 지나친게 아닌가 싶습니다.

    2008.05.23 23:06
  6. 광고 갯수도 문제고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간표에 나와 있는 시작시간을 넘기면서까지 광고를 하는 통에 정말 짜증이 많이 나더군요.
    <스피드레이서>를 보러 CGV 용산에 갔는데 광고와 예고편으로 도배하느라 시간표에 나와 있는 시작시간보다 20분이 지난 후에 본 영화를 시작하더군요.
    스탭에게 한 소리 하고 싶었지만 죄없는 알바생들한테 얘기해봤자 무슨 소용이 있겠냐 싶어서 조용히 퇴장했습니다.

    나중에 <나니아 연대기>를 볼때도 마찬가지였는데..비단 그 때 그 시간의 문제만은 아닌듯 했습니다.
    광고도 틀고 한 사람의 추가 관객이라도 더 받을려는 얄팍한 상술이겠지요...
    용산만의 문제인지 전체 CGV의 문제인지는 모르겠지만 지금이 안경점 광고틀던 단관시절도 아니고 도대체 뭐하자는 건지...심지어 얼마전까지는 그 지긋지긋한 러*앤 캐* 대출광고까지 큰화면으로 틀어줘서 경악했었는데...

    아무리 이익이 최우선이고 경영의 압박을 받는다곤 하지만 매점가격도 그렇고 갈수록 안하무인 격으로 얄팍한 상술만 앞세워서 관객을 대하는 태도에 관객들의 실망은 점점 더 커져가고 있다는걸 모르는건지...

    그리고 자사 배급영화의 예고편만 미친듯이 틀어대는데 이건 거의 광고가 아니라 공해의 수준이었습니다.
    <쿵푸팬더> 예고편만 세번을 봤는데...오히려 영화가 보기 싫어지던데요...

    2008.05.24 02:34
  7. BlogIcon comodo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큰 영화관으로 갈수록 광고가 더 많이 나오는 거 같더라구요,
    정말 짜증난다능

    2008.05.24 06:54
  8. 윤남수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젠가 미국에서 이와 관련한 집단소송 있었단 기사를 들은 것 같은데.. 입장권에 표시된 이후에 튼 광고에 대해서는 환불해 달라는.. 그래서 원고들이 이겼던 것 같은데... 그 바로 뒤 한때는 우리 나라에서도 시작 시각을 지키는 것 처럼 보이더니...

    2008.05.26 05:40
  9. 날라리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엔 그나마 무료였던 영화 예고편들, 요즘 돈받아요-.-;;

    2008.05.26 10:33
  10. 창천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지난 주말에 CGV에서 인디아나 존스4를 볼려고 영화시작을 기다리고 있는데 광고가 정말 끝없이 이어지길래 시계를 보니 시작시간에서 20분이 지났더군요.
    이거 어떻게 안되나요?

    2008.05.26 16:46
  11. 여자,신화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인디아나 존스 보러 갔다가 낚인 기분이었어요.
    뭔넘의 광고가 줄줄이 사탕처럼 15분동안이나 이어나오던지...
    나중에는 눈을 감고, 상영시간을 15분이나 앞당겨서 적어둔
    멀티플렉스의 횡포에 왜 당하고 있는지에 대해 슬슬 짜증이 나더니
    결국 인디아나도 짜증이 났다는....ㅡ.ㅡ;;

    2008.06.02 04:22

BLOG main image
3 M 興 業 (흥 UP)
영화, 음악, 방송 등 대중 문화의 틀로 세상 보기, 무해한 편견과 유익한 욕망의 해방구
by cinemAgora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87)
찌질스(zzizzls) (3)
영화 이야기 (702)
음악 이야기 (34)
TV 이야기 (29)
별별 이야기 (122)
사람 이야기 (13)
3M 푸로덕숀 (156)
애경's 3M+1W (52)
민섭's 3M+α (27)
늙은소's 다락방 (26)
라디오걸's 통신소 (1)
진영's 연예백과사전 (4)
순탁's 뮤직라이프 (10)
수빈's 감성홀 (8)

달력

«   2021/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3 M 興 業 (흥 UP)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cinemAgora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티엔엠미디어 DesignMyself!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