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를 배우고 싶을 때, Start

음악 이야기 2008. 3. 24. 10:08 Posted by cinemAgora
성장기의 소년들에겐 로망이란 게 있다. 그리고 그 로망의 대상은 시기마다 달라지기 마련이다. 내 경우, 취학 전엔 로버트 태권 V의 조종사였고, 보드 게임 '부르마블'에 심취한 초등학교 6학년 쯤엔 전세계를 주름잡는 호텔업자가 돼 있었다.

또래 친구들과 대동소이했던 내 로망은 고등학교 올라가면서 개성을 지나치게 중시한 나머지 친구들이 좋아하는 건 하지 않겠다는 이상한 소신으로 기울었다. 당시 이런 저런 헬스 기구들을 방에 들여와 남성성의 상징인 근육 키우기에 여념이 없던 친구들이 적지 않았는데, 이를테면 그들의 로망은 람보나 터미네이터였다. 레드 제플린이나 딥 퍼플을 읊조리던 나로선 그들의 로망이 살짝 유치해 보였고, 하다 못해 철봉대에 매달리는 것조차 싫어할 정도로 약골이라는 놀림을 받더라도 속으론 근육질 친구들을 비웃을 수 있었다. 

언제부터인가 이 친구들의 방에 통기타들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근육에 이어 기타라? 어울리지 않는 조합이지만, 이성을 꼬시기 위해선 무슨 짓이라도 할 것 같은 기세의 친구들에게 기타의 로망을 거부하기란 쉽지 않은 노릇이었을 것이다. 놀러갈 때마다 악보책을 뒤적이면서 <품행제로>의 류승범 저리 가라 할 정도의 목청과 연주 실력을 뽐내며 노래를 부르는 그들을 보며, 나는 또 한번 '개나 소나 말이나 다 하는' 기타는 결코 배우지 않겠노라고 시답지 않은 결심을 하게 된다. 지미 핸드릭스나 잉베이 맘스틴처럼 칠 게 아니라면 기타 근처에도 가지 않겠다고 말이다. 왜 그리 괜히 전투적이었는지. '향유'가 아닌 '소유'가 고팠던 시절이었기 때문이 아닐까도 싶다.

일본 그룹 'Depapepe'의 기타 연주를 듣고 있으면 그 때 친구들을 따라 기타를 배우지 않은 내 자신을 책망하게 된다. 그리고 기타를 배우고 싶은 마음이 굴뚝이 된다. 누군가에게 들려주려는 욕심 때문이 아니라 스스로 즐거워지는 연주. 기타를 애인처럼 가슴에 품은 채 현 사이를 빠르게 오가는 손목의 느낌, 그리고 현과 충돌할 때 전달돼 오는 손가락의 진동이 얼마나 경쾌하고 신날까, 마냥 부러워만 지는 것이다.

때론 아름답고 좋은 취미라면 그냥 남들 따라 하는 것도 나쁘진 않다. 쓸데 없이 고집 피우다가 연주할 수 있는 악기가 노래방 템버린밖에 남지 않은 뒤에야 그런 생각이 드는 것이다.




월요일이다! 또 한 주를 시작하는 여러분의 힘찬 출발을 위해 BGM 하나 깔아드린다는 게 말이 길었다. 아무쪼록 즐감하시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김Su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어쿠스틱만의 맑음이 좋군요~
    연주할줄 아는 악기하나쯤 갖는다는건 좋은일인거같애요^^

    2008.03.24 13:31
  2. theJK  수정/삭제  댓글쓰기

    블로깅은 자주 했으나 처음 댓글을-ㅋㅋㅋㅋㅋ

    요즘의 보통 남자 아이?들은 군대에 가면서 이제 기타를 퉁겨볼까 하고 생각하게
    되는 것 같은데요-

    전 람보나 터미네이터를 싫어하진 않았지만 동경하지도 않는 오직
    체력과 몸매를 위한 운동만 하다가 군대에서 도레미파솔레시도밖에 배우질..ㅎ

    음악이 좋으면 연주하고 싶어지는데-
    귀에 이어폰이 없으면 밖에 나가는 것이 좀 어색할 정도인 저에게
    연주와 감상은 다르더라구요-;;

    겨우 음계외우는것도 헷갈려서 그만둬버렸는데 이 삐쥐엠을 들으니
    좀 더 할 걸? 이라는 생각이 잠깐드네요-ㅎ

    하지만 금새 '이제와서 뭔 기타야..'라고 단념 ㅎ

    아무튼 오늘 날씨와 아주 잘 어울리는데요-ㅎ

    2008.03.24 15:29
  3. 노란토마토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악이 봄날과 아주 잘 어울리네요~~ 잘 듣고 갑니다~^^

    2008.03.24 21:19
  4. BlogIcon 디노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 정말 좋아하는 뮤지션인데
    이분들 음악 들으면 정말 기분 좋아져요
    연주실력.. 후덜덜

    2008.03.24 22:49
  5. BlogIcon Fingeren  수정/삭제  댓글쓰기

    악기만 사모으는 저에겐
    '잘하지 못할꺼면 근처도 안간다'는 최공의 마인드가
    부러울 따름.

    2008.03.25 08:03 신고
  6. Josephine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노래, 들으면 들을수록 괜찮더라구요..

    기분 좋은 선물, 감솨..

    2008.03.25 12:04
  7. 스곤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자님이 데파페페 좋아하는지 몰랐네요. 일본살때 라이브 듣곤했었는데. 둘중 어린사람 아버지가 기타교습소 원장이고 나이많은 쪽이 그 수제자 였다고 합니다. 어릴때부터 기타를 접했으니..그 실력이 참 훌륭하죠? 기자님도 배우세요, 안늦었어요!

    2008.03.29 00:41

BLOG main image
3 M 興 業 (흥 UP)
영화, 음악, 방송 등 대중 문화의 틀로 세상 보기, 무해한 편견과 유익한 욕망의 해방구
by cinemAgora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87)
찌질스(zzizzls) (3)
영화 이야기 (702)
음악 이야기 (34)
TV 이야기 (29)
별별 이야기 (122)
사람 이야기 (13)
3M 푸로덕숀 (156)
애경's 3M+1W (52)
민섭's 3M+α (27)
늙은소's 다락방 (26)
라디오걸's 통신소 (1)
진영's 연예백과사전 (4)
순탁's 뮤직라이프 (10)
수빈's 감성홀 (8)

달력

«   2022/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3 M 興 業 (흥 UP)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cinemAgora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티엔엠미디어 DesignMyself!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