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 사랑> 짧은 시사 후기

영화 이야기 2007.06.07 17:20 Posted by cinemAgora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망할 놈의 에로스에 연민이 실리면, 제도의 벽을 뚫어 버리기 일쑤다. 제도 뿐이랴, 눈 색깔도 계급도 무가치해지는, 희열과 고통이 중첩된 세계로 날아오르게 돼 있다고, 김진아가 뉴욕을 무대로 창조한 두 남녀가 증명한다.

한국인 불법체류자 김지하(하정우)보다 파란 눈의 뉴욕 상류층 소피(베라 파미가)에 더 크게 실려 있는 감독의 애착으로 보건대, 이 영화는 멜로이자 감독의 전작 <그 집 앞>에 이어 여성적 본능의 어떤 지점을 고찰하는 성장 영화로도 보인다.

그런데 <그 집 앞>에 비해 관객과의 소통을 크게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이는 이번 영화는, 별반 새롭지 않은 치정 드라마의 얼개를 갖추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매우 인상적인 클로즈업과 장면에 휘감기는 매력적인 음악(마이클 니만)에 힘입어 어렵지 않게 관객의 시선을 붙들어 맨다. 그 힘은 이야기 자체의 흡인력이라기 보다 정서의 흐름을 지휘하는 감독 김진아의 연출력에 기댄 바 크다.

세련된 사랑 영화이며 성숙한 여성 영화이다. 재미 있다. 무엇보다 여운이 짙게 오래 남을 것 같다. 투썸업!

덧붙임) 멜로 영화는 무조건 눈물을 흘리게 해줘야 한다든가, 해피 엔드 또는 이별의 이분법이 아니면 안된다고 믿으시는 분들에겐 권해드리지 않는다. <사랑하니까 괜찮아>나 <내 머리 속의 지우개> 같은 영화를 감동적으로 보신 분들에게도 추천해드리고 싶지 않다. 삶과 사랑이 그보다는 훨씬 더 복잡하고 한편으로는 단순한 것이라는 것을 직관하는 결혼 5~6년차 여성분들에게 강추! (하정우의 벗은 엉덩이를 보고 싶은 여성분들에게도 강추!)
BLOG main image
3 M 興 業 (흥 UP)
영화, 음악, 방송 등 대중 문화의 틀로 세상 보기, 무해한 편견과 유익한 욕망의 해방구
by cinemAgora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87)
찌질스(zzizzls) (3)
영화 이야기 (702)
음악 이야기 (34)
TV 이야기 (29)
별별 이야기 (122)
사람 이야기 (13)
3M 푸로덕숀 (156)
애경's 3M+1W (52)
민섭's 3M+α (27)
늙은소's 다락방 (26)
라디오걸's 통신소 (1)
진영's 연예백과사전 (4)
순탁's 뮤직라이프 (10)
수빈's 감성홀 (8)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3 M 興 業 (흥 UP)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cinemAgora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티엔엠미디어 DesignMyself!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