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 3M흥업 동료 필진 jacosmile 님과 '오디언'의 신설 인터넷 라디오 프로그램인 '김태훈, 최광희의 쾌변' 첫 방송에 출연했다. 지난 번 <우생순> 흥행 예측이 결과적으로 적중한 데 대해 약간 우쭐해진 cinemAgora, 출연중에 즉석으로 흥행 예측 내기를 제안하는 호기를 부렸다(재미 들렸나^^). <추격자>의 첫 주말 관객수 알아맞추기 내기를 했는데, (오차 한계 플러스 마이너스 5만 명을 전제로) 70만 명을 불렀다. 그랬더니 jacosmile님께서 저녁 내기에서 출연료 내기로 판돈의 규모를 대뜸 높이는 <도성>의 주성치적 베팅을 일삼는 바람에 cinemAgora 간이 콩알만해지고 만다(리뷰 안쓰겠다는 베팅보다 돈이 더 무섭다ㅠㅠ). 결국 20만 명 줄인 50만 명으로 예측을 변경하는 급굴욕을 선보였으니, 지금 이 박스오피스 포스트를 쓰고 있는 cinemAgora는 속으로 땅을 치며 후회하고 있다. <추격자> 첫주말 전국 관객수가 70만 명에 거의 육박한 68만 명이 나왔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튼 <추격자>로선 경사다. 비록 할리우드 SF 액션 영화 <점퍼>에게 1위 자리는 내주었지만, 이 정도라도 꽤 선전했다는 자체 평가가 나올만 하다. 게다가 입소문이 장난이 아니다. 18세 이상 관람가라는 등급이 다소 불리한 부분이긴 하지만, 적어도 지난해 말 개봉한 <세븐 데이즈>에 필적할만한 흥행세도 가능하지 않겠냐는 예측이 나올만 한 상황이다. 똑같은 18세 이상 관람가 영화였던 <세븐 데이즈>의 경우, 첫 주말 4위라는 비교적 부진한 출발을 보인 바 있지만, 결국 '몰라봐서 미안한' 관객들의 뒤늦은 성원에 힘입어 200만 명 이상의 관객수를 챙긴 바 있다. 게다가 <추격자>의 오프닝 스코어가 <세븐 데이즈>의 두 배 가까이 된다는 점도 이런 예측에 설득력을 안겨주고 있다.

섣부른 평가이긴 하지만, 아직 흥행력(티켓 파워)이 본격 검증되지 않은 김윤석과 하정우 투톱 카드를 내민 <추격자>의 성공적인 시장 안착은, 영화 흥행의 열쇠는 시나리오의 완성도와 작품의 질이라는 지당한 이치를 새삼 확인시키고 있다는 점에서 시사점이 크다. 관객들은 웰메이드 장르 영화를 함부로 외면하지 않는다. 이런 사례가 많아져야 일부 스타급 배우들에 대한 개런티 거품이 빠진다. 돈을 벌어주는 것은 결국 참신한 기획과 탄탄한 연출이라는 믿음이 생긴다. 그것이 필자인 cinemAgora가 (비록 내기에 아깝게 져 속은 쓰리지만) <우생순>에 이어 <추격자>의 흥행 가도에도 노골적인 응원을 보내는 이유다.


주말 박스오피스(2008.2.15~17)

순위         작품명          서울 주말         전국 누계
============================================================
1위          점퍼             182,900           768,400
2위         추격자            174,100           681,300
3위   스파이더위크가의 비밀    54,000           180,000
4위     원스 어폰 어 타임      33,600         1,463,700
5위      6년째 연애중          33,500         1,038,400
6위   오퍼나지: 비밀의 계단    27,500            91,500
7위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17,400         4,032,500
8위        더 게임             16,800         1,436,000
9위      대한이 민국씨         13,400            80,400
10위    슈퍼맨이었던 사나이     2,000           561,000
10위     찰리 윌슨의 전쟁       2,000           170,000

#순위는 서울 관객수 기준

*관련 포스트
2008/01/28 - '추격자' 얼얼한 리얼리즘 스릴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D the ripper  수정/삭제  댓글쓰기

    푸히히~ 김공하고는 절대 내기하지 마시오. 블러핑의 황제랑 내기해봐야 위장약만 필요할꺼요. ㅋㅋ 김공, 나눠먹읍시다. 난 '회' 좋아하오.

    2008.02.18 23:20
    •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나도 '회' 좋아효! ㅋㅋ~ 그나저나 추격자 완전 대박조짐!

      2008.02.19 00:27
    • jacosmile  수정/삭제

      ㅋㅋ 내기 함부로 하지 마시라니까...
      내친 김에 토탈 관객수까지 한 번 해보실라우 최공?! ㅎㅎ
      아! 그나저나 영화 정말 끝내줍니다.
      김윤석의 내공은 송강호를 압서는 듯... 천하의 하정우도 김윤석에게 판정패 당했다는 걸 인정해야 할 것 같습니다.

      2008.02.19 01:00
    • cinemAgora  수정/삭제

      금토일 사흘간 전국 관객수 기준으로 적중했다! 고 우겼습니다.ㅎㅎㅎ

      2008.02.19 21:49
  2. BlogIcon alex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전에 시네마고라님 시사회평 보고 친구랑 세븐데이즈 200만 내기 했는데, 이겼다죠.(201만 들었을겁니다ㅋㅋ)
    이번에 추격자는 내기 안한다더군요~

    3M흥업에서 소문 듣고 찾아보는 영화가 점점 많아지네요 ^ ^
    좋은 장르영화 더욱 지지해주세요!

    2008.02.19 00:51
    • cinemAgora  수정/삭제

      <추격자>도 200만 들 것 같은 불길한 예감이..^^

      2008.02.19 21:49
  3. 봤는데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영화 진짜 물건입니다. 이거 보고나서 스릴러물이 좋아져서 세븐데이즈까지 봤는데 ㅎㅎ 세븐데이즈는 정말 재밌긴 했어도 영화를 봤다는 느낌이 들었는데... 이 영화는 진짜진짜. 완전 몰입. 최고. 극장에서 나오고 나서도 다른 세상에 서 있는 것 같은 느낌을 줬습니다.

    2008.02.19 09:44
    • cinemAgora  수정/삭제

      살짝 현기증이 일어나는 기분?

      2008.02.19 21:52
  4. 여자,신화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고나서 울음마저 목까지 차올라 울먹거렸습니다.
    스릴러밖의 세상에 넘치는 스릴과 공포가 고스란히 전해지는 것이...
    무섭도록 정말 잘 만들어서 그날 저녁까지 굶게 만든
    푸른 칼날이 서 있는 걸작입니다..!

    2008.02.19 11:05
    • cinemAgora  수정/삭제

      푸른 칼날이 서 있는 걸작이라...멋진 표현이군요.

      2008.02.19 21:50
  5. 나옹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전 얼마 전에 '그 남자 그 여자의 사정' 마지막 부를 봤냐 안봤냐를 가지고 남편과 내기를 했었죠. 처음엔 쪼잔하게 천 원 걸었죠. 하지만 전 오랜만에 제 기억을 믿었습니다.(이건 정말 건망증의 최강자가 아니면 쉽게 걸 수 없는 일입니다.) 맨날 기억으로 승부를 걸었던 자질구레한 일상에서 전 항상 패배를 했기 때문에 오랜만에 온 승리를 맛볼거라 생각하고 '확실하다'를 거듭 강조했죠. 그러자 남편은 절대 그럴리가 없다, 또 우긴다면서 두고보자 그러더군요. ㅋㅋㅋㅋㅋㅋㅋㅋ
    집에 오자마자 컴터를 켜기도 전에 천 원을 먼저 내놓고 시작하자면서 자신만만해하더이다. 그런데 둘 다 잔돈이 없지뭡니까? ㅋㅋ
    남편이 먼저 베팅액을 올렸습니다. 아마 이미 승부가 났다고 판단을 했겠죠? ㅋㅋ
    만 원 내기.
    전 정말이지 오랜만에 희열을 느꼈습니다. ㅍㅍㅍㅍㅍㅍㅍ
    앗싸! 26부 마지막!
    남편은 이게 아닌데하는 표정으로 만 원을 넘겼습니다.
    생일에 현금으로 만 원 벌기 쉽지 않아요. ㅋㅋㅋ

    2008.02.19 13:57
    • cinemAgora  수정/삭제

      고런 작은 내기가 삶의 소소한 재미를 안겨주죠.

      2008.02.19 21:50
  6. BlogIcon 무스톡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격자. 1위를 추격하고 있군요..

    2008.02.19 14:47
  7. 알 수 없는 사용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까칠 쌉싸름..
    제가 잘 쓰는 멘트가 있는데요
    달콤 쌉싸롬!!
    전 초콜릿을 만드는 사람이라 초콜릿을 표헌할 때 잘 쓰는 말이죠
    반갑습니다 트랩백 걸고 갑니다
    좋은 오후 되시길..

    2008.02.19 15:03
    • cinemAgora  수정/삭제

      달콤쌉싸롬한 초콜릿은 어떤 맛일까, 궁금해지네요. 반갑습니다. 자주 놀러오십쇼!

      2008.02.19 21:51
  8. 단순함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퍼는 15세관람가로 10대층의 일부를 흡수, 추격자는 미성년자관람불가로 당연히 밀린다고 봅니다. 미국에서도 R등급이 1위하는 일은 흔하지않은걸로 알고있는데요.

    2008.02.19 21:37
    • cinemAgora  수정/삭제

      등급상의 불리함이 있으니 밀리는 게 당연합니다. 그런데 입소문의 위력이 발동되면 그것도 무소용이더군요.^^ 2주차 역전된다는 조심스런 예측을 해봅니다.

      2008.02.19 21:53
  9. 땅콩크림빵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도 어제 봤어요. 우와~ 정말 물건이더라구요.
    전 보고 나오면서 이런 영화는 300만 정도는 들어야 하지 않나 생각했답니다.
    부활때부터 찜 해놓은 김윤석님. 연기 정말 최고! 하하

    2008.02.20 12:52
  10. 날라리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그 노골적인 응원 받고 싶다는-.-;;

    2008.02.21 13:59
    • cinemAgora  수정/삭제

      날라리아님의 건강과 멋진 삶을 응원합니다.^^준비하고 계신 영화의 대박 역시!

      2008.02.21 16:53

BLOG main image
3 M 興 業 (흥 UP)
영화, 음악, 방송 등 대중 문화의 틀로 세상 보기, 무해한 편견과 유익한 욕망의 해방구
by cinemAgora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87)
찌질스(zzizzls) (3)
영화 이야기 (702)
음악 이야기 (34)
TV 이야기 (29)
별별 이야기 (122)
사람 이야기 (13)
3M 푸로덕숀 (156)
애경's 3M+1W (52)
민섭's 3M+α (27)
늙은소's 다락방 (26)
라디오걸's 통신소 (1)
진영's 연예백과사전 (4)
순탁's 뮤직라이프 (10)
수빈's 감성홀 (8)

달력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3 M 興 業 (흥 UP)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cinemAgora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티엔엠미디어 DesignMyself!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