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270만 명이라는 첫 주말 관객수에 놀랄 일이 아니다. 스크린수를 보시라. 입이 쩍 벌어진다. <캐리비안의 해적 3  세상의 끝에서>, 개봉 스크린수가 무려 912개다. 개봉 당일 800개 넘는 선에서 출발했는데, 주말을 통과하며 이렇게까지 늘어난 것이다. <스파이더맨 3>가 개봉 당시 816개 스크린을 점유해 논란이 일었던 건 유도 아닌 셈이다. '그까이꺼 무슨 논란이나 돼?' 하는 듯 단숨에 기록을 경신해 버렸다. 무서운 기세다. 오금이 저린다.

지금 한국 극장가에선 한 영화가 어느 정도까지 스크린을 독식할 수 있는지에 대한 시장 실험이 벌어지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지금과 같은 추세라면, 한 영화가 1,000개 이상의 스크린을 확보하는 것도 먼 일이 아니다. 전국 스크린의 3분 2 이상에서 같은 영화를 틀고 있는 현상이 올 여름에 현실화할 가능성이 꽤 높아졌다.

자제력을 잃은 스크린 독과점 경쟁이 끝을 모르고 달려가고 있는데, 시장의 자율 조정 기능에 맡겨야 한다는 택도 없는 공염불이 여전히 힘을 얻고 있다.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스크린수를 법적 제도적으로 규제하지 않는데, 왜 하필 한국에서만 그게 필요하냐고 나부대신다.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르는, 영화만 보느라 사회 공부 게을리한 자들의 무식하기 짝이 없는 주장들이다.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한 영화가 전국 스크린의 절반 이상을 상시적으로 꿀꺽할 수 있는 나라는 없다. 미국에서조차 <스파이더맨 3>가 불과 10% 정도의 스크린을 점유한 걸 놓고 독과점을 우려하는 비판 여론이 일었다. 1940년대 말 반트러스트법 이후, 보이지 않는 독과점 견제 심리 때문이다.

한국에선 그런 견제 심리가 작동하지 않는다. 되는 영화에 몰아주기, 끝도 없는 무한 경쟁 뿐이다. 남게 될 결과는 뻔하다. 전국 극장의 할리우드 채널화. 1번과 2번 채널만 존재하는 완벽에 가까운 유통 독점이다.

주말 박스오피스(2007.05.25~27)

순위      작품              스크린수          서울주말           전국누계
==========================================================================
1.     캐리비안의 해적 3      912              474,600          2,713,300
2.       밀양                 266               73,300            350,000
3.      스파이더맨 3          290               31,100          4,830,100
4.     전설의 고향            202               29,700            240,500
5.       넥스트               140               22,000            402,000

#이 박스오피스 수치는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과 전혀 관련이 없으며, 기자의 취재를 통해 확인된 스코어임을 밝힙니다.
#박스오피스 도표에 명기되지 않은 다른 영화의 흥행 성적이 궁금하신 분은, 댓글로 문의하시면 아는 한도 내에서 답변해드리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Veron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스크린수가 밀양의 4배군요. 파죽지세로 밀어붙이네요.
    밀양을 종교적으로 치우쳤다고 말 하는 이들이나 중반을 넘어서며 느리게 전개되어
    하품나게 한다는 이들의 생각이 옳은지 그른지 꼭 보러 가야겠어요.

    2007.05.28 16:55
  2. 비밀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도 마세요.일요일날 가관도 아니였어요. 제가 갔던 L모 시네마에서는 2개 빼고 전부 해적들이었으니까요. 정말 무서웠어요. 밀양도 극장에서 가장 작은 상영관에서 해주구.... 사람도 거의 꽉 다 찼다구요.
    근데요. 아무리 이렇게 기자님들께서 계속 문제제기를 해오는데 알아먹질 않으니 그럴땐 어떻해야 하나요?
    차라리 여름철 블록버스터및 큰 영화들의 수익성이 문제라면..
    한 영화가 30% 이상 차지할수 없으나, 여름철에는 계절을 고려하여 연동 +10% 까지 가능하다 이런 조항이라도 넣고 법으로 강제했으면 좋겠어요.

    2007.05.28 19:00
    • BlogIcon CinemAgora  수정/삭제

      그 '법으로 강제'라는 말에 경기를 일으키는 게 지금의 현실이니 답답한 노릇입니다. 현재 한 영화의 스크린 점유율을 30% 이내로 제한하는 법 개정이 국회에 계류중이지만 극장쪽과 일부 영화 단체들의 반대로 무산될 위기에 놓여 있습니다. 어떤 식으로든 독과점 방지책을 내놓아야 할 때가 된 것만큼은 분명한 것 같습니다.

      2007.05.28 18:06
  3. 날라리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깐느에서도 만만치 않았다지요, 엄청나게 많은 한국 사람들이 몰려서 가격 올리시고, 루머 만드시고. 어디든 우린 전쟁이어야 사는 맛이 나는 민족인가 봅니다.

    2007.05.28 20:49
  4. 새벽  수정/삭제  댓글쓰기

    밀양...그래도 저정도면 충분히 선방한것 같네요.
    저도, 개봉당일 바로 극장으로 달려가서 봤는데, 영화중반부쯤 밖으로 그냥 나가는 사람들도 7~8명 정도 되서...역시 대중적으로 흥행하기는 글렀구나 라고 생각했었는데...30만명이 넘었다니 그래도 '이창동감독'이란 이름에 기대를 걸고 영화를 보러가는 관객들이 아직남아있다는 증거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전도연 칸영화제 수상! 소식이후 예매율이 높아지고 있는것은 기쁜일이지만,
    '오락영화'인줄 알고 무심코 관람한 관객들이 또...인터넷상에 무차별적인 1점,비난 퍼레이드를 펼치는게 아닐지, 걱정이 도기도 합니다.(물론, 그까짓 인터넷평점 별거아니지만)꼭 이렇게 해외영화제 수상작 나오면 그작품을 작정하고 까는게 꽤나 진보적이고 깨어있는 지식인의 행위라는 생각이 있는지...휴~ 아무튼 그런분들 꼭 있습니다...;
    아무튼, '걸작'이라는 평에 아쉽지않은 수상결과라 저도 기쁩니다. ^^
    ps. 개인적인 악감정은 없지만 '못말리는 결혼의 200만 돌파시 수익금 전액기부'마케팅은 진짜 코메디 -_-; 롯데엔터테인먼트 배금영화중에 200만돌파 영화가 있었던가...심지어 우아한 세계도 100만 턱걸이 였구만

    2007.05.28 22:55

BLOG main image
3 M 興 業 (흥 UP)
영화, 음악, 방송 등 대중 문화의 틀로 세상 보기, 무해한 편견과 유익한 욕망의 해방구
by cinemAgora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87)
찌질스(zzizzls) (3)
영화 이야기 (702)
음악 이야기 (34)
TV 이야기 (29)
별별 이야기 (122)
사람 이야기 (13)
3M 푸로덕숀 (156)
애경's 3M+1W (52)
민섭's 3M+α (27)
늙은소's 다락방 (26)
라디오걸's 통신소 (1)
진영's 연예백과사전 (4)
순탁's 뮤직라이프 (10)
수빈's 감성홀 (8)

달력

«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3 M 興 業 (흥 UP)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cinemAgora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티엔엠미디어 DesignMyself!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