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랑

영화 이야기 2018.07.23 15:11 Posted by cinemAgora

김지운 감독의 신작 <인랑>은 오시이 마모루가 각본을 쓴 일본 애니메이션이 원작이다. 사람의 탈을 쓴 늑대, 테러 단체 섹트 등의 컨샙트는 그대로 가져왔되, 스토리라인은 각색이 많이 되었다. 한국화, 혹은 로컬라이제이션을 위해 통일 한국 직전의 상황을 가정했다.


문제는 거기에서 발생한다. 통일을 반대하는 테러리스트 집단과 그들을 무자비하게 진압하는 특기대 또는 인랑의 대립 구도는 설득력이 떨어진다. 저항의 항과 억압의 항이 시대와 맞지 않으니 아마도 관객들은 어리둥절할 것이다. 거기에다 공안부와 특기대가 도대체 왜 암투를 벌이는지에 대해서도 알 길이 없다. 주절거리는 설명조 대사만이 강동원과 한효주의 러브 라인을 지탱하기 위해 배치되어 있다.


이 영화 138분을 축구에 비유하자면, 전후반 90분을 다 뛰고도 득점이 나지 않아 연장전으로 돌입해 놓고 지루한 승부차기가 계속되는 꼬락서니다.


원작을 각색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그러나 꽤 훌륭하게 해내는 감독들이 있다. 이안은 장아이링의 짧은 소설을 <색, 계>를 통해 아주 유려한 비극으로 승화시켰다. 데이비드 핀쳐는 스콧 피츠제럴드의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에 탁월한 재해석을 얹는데 성공했다.


김지운은 승화와 재해석 모두 실패했다. 자본의 논리에 굴종한 동시대의 한국 감독들과 마찬가지로, 그 역시 독창적인 플러스 알파를 얹는 데 게을렀기 때문이다. 원작의 컨셉트를 한국의 상황에 기계적으로 대입시켜 놓고 원리를 이해 못하고 공식만 외운 학생처럼 만들었다. 그러니 아우라는 증발하고 짝퉁 로보캅만 남았다. 그런 감독이 김지운 뿐만이 아닌 게 작금 한국 영화의 문제다. 유감이다.



BLOG main image
3 M 興 業 (흥 UP)
영화, 음악, 방송 등 대중 문화의 틀로 세상 보기, 무해한 편견과 유익한 욕망의 해방구
by cinemAgora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84)
찌질스(zzizzls) (3)
영화 이야기 (699)
음악 이야기 (34)
TV 이야기 (29)
별별 이야기 (122)
사람 이야기 (13)
3M 푸로덕숀 (156)
애경's 3M+1W (52)
민섭's 3M+α (27)
늙은소's 다락방 (26)
라디오걸's 통신소 (1)
진영's 연예백과사전 (4)
순탁's 뮤직라이프 (10)
수빈's 감성홀 (8)

달력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3 M 興 業 (흥 UP)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cinemAgora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티엔엠미디어 DesignMyself!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