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 관람 전 가이드

영화 이야기 2018.05.17 09:03 Posted by cinemAgora

이 글은 오늘 개봉한 영화 <버닝>의 프리뷰다. 프리뷰(Preview)는 말 그대로 미리 보는 것. 일종의 관람 전 가이드라고 생각하시면 되겠다.


나는 영화가 "볼만하다" 혹은 "그렇지 않다"는 식의 상품평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는다. 별점 따위를 매기는 건 아예 혐오한다. 다만, 평론가는 영화를 보려는 관객들에게 유용한 팁을 주고(Preview),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에게는 여운을 곱씹을만한 해석을 제공(Review)하는 직업이라고 생각한다. 따라서 두번째 작업, 즉 리뷰(Review)는 나중에 따로 쓸 것이다.


각설하고, 이창동 감독의 영화는 일반적이며 전형적인 영화 문법에 익숙한 분들에겐 불친절하게 느껴질 수 있다. 그는 관객들에게 능동적으로 해석할 여지를 주는 연출을 좋아하기 때문인데, 그건 사실 이창동이 관객들을 매우 수준 높은 교양인으로 대우하려는 미련을 버리지 못하기 때문이다. 문제는, 요즘 관객들이 그런 대접을 받는 걸 낯설어 한다는 점이다.


영화 <버닝>도 그렇다. 관객들은 이창동이 무라카미 하루키의 소설 <헛간을 태우다>를 한국 사회의 상황에 맞춰 재해석한 이 영화에서 그가 촘촘히 배치해 놓은 힌트들을 통해 영화의 주제 의식을 스스로 재구성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이거 뭥미?"하고 극장문을 나서게 될 것이다.


두 가지 힌트에 주목하기를 바란다. 영화 속 유아인의 대사 "세상이 수수께끼 같아요."와 스티븐 연의 대사 중에 나오는 "메타포"다. 영화 속의 주인공 종수는 수수께끼 같은 상황에 처한다. 스티븐 연이 연기한 벤이나 전종서가 연기한 해미도 미스터리한 인물들이다. 영화는 종수를 알쏭달쏭한 인물들이 펼치는 알쏭달쏭한 상황 속으로 이끈다. 그런데 사실 이 영화 자체도 수수께끼이며 거대한 메타포이다. 영화에 등장하는 인물과 사건은 진짜일 수도, 아닐 수도 있다. 혼란을 느낀다면, 이창동의 덫에 단단히 걸려 든 것이다. 이제 남은 것은, 그 혼란을 어떻게 번역할 것인가이다.


거기에 대해선 추후에 다시 쓰겠다. 영화를 보기 전에 당신이 명심할 한가지, 이창동의 영화에 '재미'라는 잣대를 들이대면 오산이다.



BLOG main image
3 M 興 業 (흥 UP)
영화, 음악, 방송 등 대중 문화의 틀로 세상 보기, 무해한 편견과 유익한 욕망의 해방구
by cinemAgora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81)
찌질스(zzizzls) (3)
영화 이야기 (696)
음악 이야기 (34)
TV 이야기 (29)
별별 이야기 (122)
사람 이야기 (13)
3M 푸로덕숀 (156)
애경's 3M+1W (52)
민섭's 3M+α (27)
늙은소's 다락방 (26)
라디오걸's 통신소 (1)
진영's 연예백과사전 (4)
순탁's 뮤직라이프 (10)
수빈's 감성홀 (8)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3 M 興 業 (흥 UP)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cinemAgora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티엔엠미디어 DesignMyself!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