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사는 것과 잘 사는 것

별별 이야기 2018.02.24 17:23 Posted by cinemAgora

'잘사는 것'과 '잘 사는 것'은 다르다. 말장난 같지만, 자세히 보면 다르다. '잘'과 '사는' 사이에 띄어쓰기가 있고 없고의 차이로 의미가 다르다. 잘사는 건 돈이 많아 풍족하게 사는 것(rich)이고, 잘 사는 것은 말 그대로 잘(well), 제대로 사는 것이다.


흥미롭게도 대한민국 땅의 잘사는 이들의 태반은 잘 살지 못한다. 가진 걸 잃을까봐 전전긍긍하고, 더 가지고 싶어 눈알을 희번덕거린다. 어떻게 해서라도 세금을 덜 내려고 머리를 굴리고, 스스로의 천박함은 보지 못하면서 없는 이들이 천박하다고 욕을 한다. 너무 많이 가졌거나, 너무 많은 것을 가지려고 하는 욕망은, 사람을 추하게 만든다. 추해지는지도 모른 채 추해진다.


그렇다면 잘 사는 건 도대체 무엇일까? 이런 자문을 할때마다 나는 대학 시절에 선배들이 줄곧 내게 물었던 질문 '잘 살고 있니?' 라는 말을 되뇌인다. 잘 사는 게 도대체 무엇인지 몰랐던, 그래서 모든 게 막연했던 시절이다. 하지만 지금 돌이켜 보면 그때가 가장 잘 살았던 것 같다. 학교에 갈 차비만 겨우 가지고 다녔고, 점심은 거의 선배나 동기들에게 얻어 먹을만큼 가난했지만, 그때가 가장 잘 살았다.


모든 현상과 사물에 대해 끊임없이 질문을 던졌다. 내것이 되어 버렸으되 내것이 아니었던 허위 의식을 걸러내려고 몸부림쳤다. 가장 많은 책을 읽었으며 가장 많은 밤들을 지새웠다. 가장 많은 논쟁을 했다. 한마디로 고민이 참 많았다.


고민이 많은 건 잘 사는 게 아니라고 생각할지도 모른다. 물론 자기 학대나 내면이 피폐해지는 고민은 스스로를 파괴한다. 그러나 자기를 고양시키려는 변증법적 고민은 차원이 다르다. 의식의 도약과 철학적 성숙. 그 과정을 통과하는 것 자체가 잘 사는 것이다. 낯뜨거운 소리처럼 들리겠지만 내가 인격적으로 더 훌륭한 사람이 되는 과정이 잘 사는 것이다. 착한 사람이 되는 것이 잘 사는 것이다.


앞만 보는 게 아니라 옆과 뒤도 살필 수 있는 넓은 시야를 갖는 것. 내 삶의 사회적 좌표를 가늠하고, 신념대로 행동하는 것. 눈치 보지 않고, 변명하지 않고, 바른 신념대로 바르게 행동하는 것. 내가 틀렸을 수도 있음을 항상 염두에 두는 것.

BLOG main image
3 M 興 業 (흥 UP)
영화, 음악, 방송 등 대중 문화의 틀로 세상 보기, 무해한 편견과 유익한 욕망의 해방구
by cinemAgora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87)
찌질스(zzizzls) (3)
영화 이야기 (702)
음악 이야기 (34)
TV 이야기 (29)
별별 이야기 (122)
사람 이야기 (13)
3M 푸로덕숀 (156)
애경's 3M+1W (52)
민섭's 3M+α (27)
늙은소's 다락방 (26)
라디오걸's 통신소 (1)
진영's 연예백과사전 (4)
순탁's 뮤직라이프 (10)
수빈's 감성홀 (8)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3 M 興 業 (흥 UP)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cinemAgora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티엔엠미디어 DesignMyself!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