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가씨

영화 이야기 2016.05.26 08:41 Posted by cinemAgora

나는 이 영화가 중반에 등장하는 레즈비언 섹스신을 위한 거대하고 화려한 장식처럼 보였다.


박찬욱의 영화는 경향적으로 작가적 야심과 자본의 야심인 센세이셔널리즘의 경계 위에서 줄타기를 한다.


이번 영화에서의 레즈비언 섹스신을 프랑스 영화 <가장 따뜻한 색 블루>의 그것과 곰곰히 비교해 보았는데 <가장 따뜻한 색 블루>의 그 장면이 소박하지만 아름다웠다면 이 영화에선 남성 시점의 관음 욕망과 거기에 화답하려는 의지를 엿보았다. 그래서 나는 <아가씨>를 한편의 우아한 퀴어 포르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부르겠다.


어차피 이야기는 서양의 원작 소설에서 끌어 왔고 박찬욱이 한 일은 스릴러라는 장르적 재배치와 관음적 섹스신과 탐미적인 세트를 추구한 것 뿐이다. 이 영화를 보며 내가 박찬욱의 영화에서 슬쩍 맡게 되는, 타락을 의도한 부르조아 예술가의 허세의 냄새가 과연 타당한 것인지에 대한 확증을 얻은 것 같다.


그는 오로지 미장센을 위해 일제강점기라는 역사도 관념적으로 착취할 수 있는 창착자다. 미장센을 고민하시느라 시대의 고통조차 접목과 추상의 일본 정원처럼 동원하시는 "깐느박"인 것이다.


올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은 영국의 사회주의자 감독 켄 로치에게 돌아갔다. 적어도 그는 "깐느"가 아닌 노동자를 위한 영화를 만든다. 그래서 장식도 거의 없고 소박하다. 영화의 진경은 돈 처들인 프로덕션 디자인보다 프로이트적 남근기의 수준에서 벗어난 예술가의 성숙한 시대 정신에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LOG main image
3 M 興 業 (흥 UP)
영화, 음악, 방송 등 대중 문화의 틀로 세상 보기, 무해한 편견과 유익한 욕망의 해방구
by cinemAgora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59)
찌질스(zzizzls) (3)
영화 이야기 (679)
음악 이야기 (34)
TV 이야기 (29)
별별 이야기 (117)
사람 이야기 (13)
3M 푸로덕숀 (156)
애경's 3M+1W (52)
민섭's 3M+α (27)
늙은소's 다락방 (26)
라디오걸's 통신소 (1)
진영's 연예백과사전 (4)
순탁's 뮤직라이프 (10)
수빈's 감성홀 (8)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3 M 興 業 (흥 UP)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cinemAgora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티엔엠미디어 DesignMyself!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