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키니 시대를 연 에디 슬리먼

애경's 3M+1W 2008. 12. 30. 14:39 Posted by 비회원


부끄러운 고백입니다만, HEDI SLIMANE을 해디 슬리만이라고 읽던 시절도 있었습니다. 몰라도 사는 데 전혀 지장이 없을 법한 이름입니다만, 패션계 언저리에서 알짱거리고 있을 경우 웬만하면 알아두는 게 어디 가서 무식하다는 소리 듣지 않을, 그런 이름이기도 합니다. 에디 슬리먼. 많은 젊은 패션 피플들의 추앙을 받는 디자이너죠. 1997년 입 생 로랑 리브 고쉬(Yves Saint Laurent Rive Gauche)의 아트 디렉터로 발탁된 이후 디올 옴므의 수장을 거치면서 패션계의 찬사를 한 몸에 받았고, 패션계의 거물인 칼 라거펠트도 감탄해 마지않는 감성과 감각을 지닌 인물이기도 합니다. '스키니 시대를 연 장본인'이라는 타이틀이 그에게 따라붙는 가장 대표적인 수식이며 아울러 구스 반 산트 감독과 함께 한 ‘Young American’ 프로젝트를 비롯해 포토그래퍼, 디제이, 아티스트 등의 영역을 넘나드는 멀티플레이어이기도 합니다.

“내가 어렸을 땐 마른 몸매를 가졌다는 것이 열등감의 이유였다. 살을 찌우려고 약까지 복용했지만 나에게 맞는 옷을 찾는 데 실패하고 말았다. 결국 나를 위한 옷을 만들게 됐고, 마른 것이 옷을 입었을 때 훨씬 더 스타일리시해 보인다는 것을 깨달았다.”_ 에디 슬리먼.

패션 피플들에게는 신화에 가까운 인물이지만 일반인들에겐 ‘날씬한 것이 곧 아름다운 것’이라는 강박을 심어준 얄미운 장본인이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미워할 수만은 없는 것이, 어찌됐든 그가 생산해 내는 모든 것들-옷이 됐건 사진이 됐건 아트워크가 됐건 간에- 이 꽤나 매력적이기 때문입니다. <뉴요커>의 닉 폼카튼이란 인물은 에디 슬리먼에 대해 ‘마샤 스튜어트와 앤디 워홀의 중간 지점’이라는 평가로, 그의 독특한 아이디어와 창의력을 추켜올리기도 했었죠. 또한 에디 슬리먼은 디자이너 혹은 아티스트이기 이전에 그 스스로가 타고난 모델이죠. 늘 실험적인 스타일의 옷을 입고 거리를 돌아다니며, 그 거리에서 창작에의 영감을 얻곤 합니다.

패션 잡지를 만들다보니, 이런저런 좋은 구경을 많이 합니다. 이번호를 만들며 접한 픽업 화보들이 또한 그렇습니다. 에디 슬리먼이 직접 카메라를 들고 거리로 나서 모델을 픽업했고, 자유분방한 영국 젊은이들의 다양한 모습을 앵글에 담아냈더군요 인상 깊었던 몇 컷 올려두고, 전 이만 사라집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울집강아지는야옹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디 슬리먼...
    스키니을 간지나게 소화하기위해 매일 칼로리를 따지며 먹고 얼굴 뻘겋게 운동해야하는 많은 여성(남성 역시?) 동지들의 적이 바로 이 사람이로군요!
    모든 죄를 이 사람에게로 돌린다면 당사자는 좀 억울할 수도 있겠지만...
    내, 당신 이름을 잊지않겠어!!! ㅡㅡ+

    ps....김애경 편집장님...
    실제로 뵙고 나서 이렇게 글을 읽으니, 글자들이 편집장님처럼 통통 튀어다니는 것 같습니다...ㅎㅎ

    2009.01.03 07:37
  2. 웃긴 고양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잠시 마주쳤던 제가 그 때 '통통'거리고 있었나봐요?!? 하하 ^^ 그나저나 '글자들이 통통 튀어다니는 것 같다'는 덧글을 읽으니, 기분이 통통거리며 좋아지기 시작했습니다. 캄사캄사~

    2009.01.06 00:44
  3. ㅎㅎ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안한대 진정 디올옴므에는 스키니가 없어 이 똘추새끼들아,, 뭘 알고 떠드니?ㅎㅎ;;

    2009.02.05 12:43
  4. ㅎㅎ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 글자 더 적자면 청바지 구분으로 따지면 슬림과 스트로 구분 되며 슬림 라인중에도 몇개 바지 빼고는 스키니가 없어,,, 좀 알고 떠들어 ㅎㅎ 몇개는 밑단 17인 바지들이겠지만 대부분은 18.5 정되 되거든,,,

    2009.02.05 12:47
    • BlogIcon cinemAgora  수정/삭제

      앞서 점잖게 댓글 남기신 '보미아빠' '쿤타킨테' 님과 동일한 아이피이시네요. 헌데 갑자기 왜 그리 입이 거칠어지셨는지요? 난데없이 궁금해지네요.

      2009.02.05 12:57 신고
  5. BlogIcon 에이미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디 슬리먼한테 경의를 표합니다.
    저도 굉장히 마른 몸입니다.
    여자들의 시기와 질투 어린 시선을 한몸에 받는답니다.
    스키니진을 입었을때 더더욱..
    전 처음부터 그닥 원망하지 않았어요... 엄마가 말랐기때문에 나도 마른거구나 하고 생각했답니다.
    패션에 눈을 뜰때쯤 스키니진을 알아서 입었는데
    처음엔 굉장히 민망했습니다. 다리에 찰싹 붙는 청바지와 팬츠는 처음이고 사람들 시선이 제 다리에 온통 꽂히는게 너무 부담스러워서... 하지만 지금은 괜찮네요.
    주변 시선은 즐기기도 하지만 너무 무서운 시선이 힘들지만요 ㅋㅋㅋ^^

    에디한테 고마워야겠어요^^ 감사합니다 멀티 플레이어 에디님!^^

    Dazed & Confused Korea 의 편집장님이시군요?^^
    처음에 사다 보긴 했는데 저한테 너무 애매한 잡지라서...

    2009.05.08 12:10

BLOG main image
3 M 興 業 (흥 UP)
영화, 음악, 방송 등 대중 문화의 틀로 세상 보기, 무해한 편견과 유익한 욕망의 해방구
by cinemAgora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87)
찌질스(zzizzls) (3)
영화 이야기 (702)
음악 이야기 (34)
TV 이야기 (29)
별별 이야기 (122)
사람 이야기 (13)
3M 푸로덕숀 (156)
애경's 3M+1W (52)
민섭's 3M+α (27)
늙은소's 다락방 (26)
라디오걸's 통신소 (1)
진영's 연예백과사전 (4)
순탁's 뮤직라이프 (10)
수빈's 감성홀 (8)

달력

«   2022/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3 M 興 業 (흥 UP)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cinemAgora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티엔엠미디어 DesignMyself!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