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FF2007] <숨> 야외무대 후기

영화 이야기 2007.10.05 14:47 Posted by cinemAgora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포동에서의 첫 무대 인사는 <숨>의 두 주연배우였다. 행사장 주변의 대기실에 갔더니, 지아는 벌써 와 있고, 하정우는 좀 늦었다. 덕분에 행사가 약 10분 늦게 시작됐다.  

김기덕 감독의 <숨>은 알다시피, 시장에서 참패한 영화다. 내가 알기로 1만 명도 안들었다. 언론에는 꽤 자주 오르락 내리락하는 김기덕이지만, 영화만큼은 한국 시장에서 이렇다할 돌파구를 뚫지 못하고 있다. 개봉을 앞둔 영화의 홍보를 위한 자리도 아니고, 이미 시장에서 패퇴한 영화를 다시 불러내 그 가치와 의미를 재조명하는 것이야말로 영화제가 해야 할 일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기에, 무대 인사의 첫 주자로 <숨>을 고른 것은 영화제측의 나름 탁월한 선택이었다고 생각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년전 바로 이곳 부산영화제에서 상영된 <용서받지 못한자>로 주목받기 시작한 하정우는 이미 김기덕 감독과 두 차례 호흡을 맞췄고, 김진아 감독의 <두번째 사랑> 등 무슨 작심이라도 한 듯 비주류 영화에만 출연하며 꽤 긴 호흡의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다. "한국에서 가장 성장이 빠른 20대 배우"라고 했더니, 기분 좋은 표정 뒤에 "저 30대인데요."하면서 차근차근 포털 사이트의 잘못된 나이 정보를 바로 잡아준다.

지아는 <해안선>의 미친여자로 김기덕과 인연을 맺은 뒤부터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봄>에 이어 <숨>까지 내처 달려왔다. 내면에 복잡한 사연을 간직한 듯한 독특한 느낌이 구구절절한 설명을 좋아하지 않는 김기덕의 영화 세계에 잘 부합됐을 것이다. 영화 속에서 사형수 장진 앞에서 사계절에 관련된 노래와 퍼포먼스를 펼치는 그녀에게 노래를 한 곡 불러 달라고 할 참이었다. 이왕이면 하정우와 함께 부른 '눈이 내리네'를 둘이 함께 부른다면 더 좋았을텐데, 보기보다 수줍음 많은 하정우가 미리 손사래를 쳐 미수에 그쳤다.

아무튼 규모와 흥행의 논리에 좌우되지 않고, 좋은 감독들과 함께 좋은 영화에서 작업하려는 이들의 노력에 흔쾌히 경의를 표하는 데 인색할 이유가 없다. 우리는 스포트라이트의 쾌감보다, 작품의 쾌감에 취하길 좋아하는 배우들에게 더 세게 박수를 쳐야 한다.  적어도 영화제에서만큼은.

BLOG main image
3 M 興 業 (흥 UP)
영화, 음악, 방송 등 대중 문화의 틀로 세상 보기, 무해한 편견과 유익한 욕망의 해방구
by cinemAgora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87)
찌질스(zzizzls) (3)
영화 이야기 (702)
음악 이야기 (34)
TV 이야기 (29)
별별 이야기 (122)
사람 이야기 (13)
3M 푸로덕숀 (156)
애경's 3M+1W (52)
민섭's 3M+α (27)
늙은소's 다락방 (26)
라디오걸's 통신소 (1)
진영's 연예백과사전 (4)
순탁's 뮤직라이프 (10)
수빈's 감성홀 (8)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3 M 興 業 (흥 UP)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cinemAgora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티엔엠미디어 DesignMyself!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