쾌재를 부를 승자도, 쫄딱 망한 패자도 없었다. 추석 대목 시즌의 치열한 흥행대전은 결국 그렇게 마무리되는 분위기다. 이렇다할 대박 영화가 나오지 않았고, 특히 한국영화들은 대개 부진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겉보기엔 <사랑>이 맨 앞줄에 있다. 그러나 비교우위다. 주말 사흘과 연휴 사흘을 합친 전국 관객이 110만 명을 살짝 넘었다면, '대박'이라고 장담하기엔 머쓱한 수준이다. 그나마 서울 관객수에선 <본 얼티메이텀>에 약 3만여 명 뒤졌다. 결국 100개 이상의 스크린 우위를 바탕으로 서울보다 한국영화 선호도가 높은 지방 쪽에 승부수를 띄운 전략이 먹힌 셈이다.

<사랑>이 그나마 비교우위를 누릴 수 있었던 것은, 영화 자체의 흡인력이 셌다기 보다 상황 변수가 작동한 결과로 보인다. 상황 변수란, 앞서 기선 제압에 나섰던 세 편의 한국영화, <권순분여사 납치사건>과 <즐거운인생> <두 얼굴의 여친>이 관객들의 호기심을 크게 자극하는 데 성공하지 못했다는 점이다. 다른 말로 하면 익숙한 흥행 코드로 관습적 흥행을 욕망한, 고만고만한 명절용 코미디에 대한 식상함이라 할 수 있겠다. <상사부일체>가 <두사부일체>와 <투사부일체> 등의 전편들이 세운 업적을 일거에 가려버리는 민망한 스코어(전국 64만 9천여 명)을 기록했다는 것은 그 대표적인 방증이다. 결국 이같은 정서가 '다른' 장르로 들이댄 <사랑>에 반대급부적인 관심을 촉발시킨 셈이다. 자체 흥행 뇌관이 약한 상태에서 반대급부에 의존했으므로 1위 타이틀은 거머쥐었으되, 그 흥행 폭발력은 크지 않았던 셈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른'이라는 측면에서 어부지리를 얻은 건 전국 150만 관객을 챙긴 <본 얼티메이텀>도 마찬가지였다. 올 추석 흥행에서 '성공'했다고 말할 수 있는 유일한 작품은 사실상 맷 데이먼이 날고 뛰는 할리우드 산 첩보 스릴러 뿐이다. 결과적으로 한국영화는 그동안 텃밭이나 다름 없었던 연중 최대 대목 시즌을 맞아 관객들의 '표심'을 사로 잡는데 실패했다. 이건 올 상반기의 거듭된 부진으로부터 탈출을 시도해온 한국영화 산업 전반에 또 한번의 뼈 아픈 타격이 될지도 모른다.

명절 연휴 코미디 불패 신화의 유통기한이 다가오고 있다는 조짐은 지난해 추석 <타짜>의 빅히트로 어느 정도 예고된 바 있다. 그런데도 기획자들은 '추석엔 웃겨야 산다'는 낡은 잠언을 포기하지 못했다. 관객들은 '고마해라, 마이 묵었다'로 화답했다.

추석 연휴 주요 영화 흥행 스코어
*괄호안은 서울 스크린수

작품명                    스크린수            서울 주말         서울 연휴            전국누계
============================================================================
사랑                        400(85)               113,700           130,600              1,103,000
본 얼티메이텀           303(84)               132,000           144,000              1,509,000
권순분여사납치사건   363(76)                 68,000           108,000              1,208,000
인베이전                  173(53)                 59,200            63,900                358,100
즐거운인생               330(78)                 58,000            90,000                784,000
상사부일체               306(64)                 55,100            72,000                649,400
두 얼굴의 여친          297(58)                 26,800            29,000                663,800

*영진위 통합전산망이 아닌, 별도 취재로 확인한 각 영화의 실관객수(근사치)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비비코엔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사부일체의 흥행참패가 내심 기쁘네요 ㅋㅋ ~사부일체는 두사부일체에서 끝났어야..

    2007.09.29 13:59
  2. 스크루지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변에서 즐거운인생이 정말 재밌다며 엄지를 내세웠는대 브라보마이라이프의 원성까지 들은 영화가 성적은 실망스럽네요...

    2007.09.29 20:06
  3. 날라리아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영화 보고 싶어요..ㅠ.ㅠ

    2007.10.03 19:34

BLOG main image
3 M 興 業 (흥 UP)
영화, 음악, 방송 등 대중 문화의 틀로 세상 보기, 무해한 편견과 유익한 욕망의 해방구
by cinemAgora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87)
찌질스(zzizzls) (3)
영화 이야기 (702)
음악 이야기 (34)
TV 이야기 (29)
별별 이야기 (122)
사람 이야기 (13)
3M 푸로덕숀 (156)
애경's 3M+1W (52)
민섭's 3M+α (27)
늙은소's 다락방 (26)
라디오걸's 통신소 (1)
진영's 연예백과사전 (4)
순탁's 뮤직라이프 (10)
수빈's 감성홀 (8)

달력

«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3 M 興 業 (흥 UP)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cinemAgora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티엔엠미디어 DesignMyself!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