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의 사랑

영화 이야기 2007.05.21 10:27 Posted by cinemAgora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주말 본 <내일의 기억>도 그렇고, 지난 2005년 일본영화제 개막작으로 상영된 <언젠가 책 읽는 날>도 50대 장년층이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와타나베 켄이 주연한 <내일의 기억>은 일찍 찾아온 알츠하이머라는 질병을 계기로 중년부부가 서로에게 의지하고 위안이 돼 주는 과정이 주를 이룬다. <언젠가 책 읽는 날>은 수 십년이 지난 뒤에야 서로를 향한 감정을 아주 짧은 순간 확인하게 된 어느 행복하고 불우한 50대 남녀의 애틋한 이야기다.

두 영화 모두 이른바 '50대 멜로'라는 카테고리로 묶을 수 있을 것 같다. 일본에서 이런 유의 영화가 만들어질 뿐더러 시장에서도 괜찮은 반응을 얻고 있다는 것은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물론 황혼 이혼의 증가와 같은 일본적 사회 분위기에 대한 반대급부로 읽을 수 있을테지만, 인생에서 ''로맨스'라고 부를 수 있는 감정적 파장이 10대, 20대에만 국한되지 않는다는 것을, 두 영화는 보여준다. 게다가 늙어도 저렇게 예쁘게 늙을 수 있구나, 감탄이 절로 나오게 하는 <내일의 기억>의 히구치 카나코나 <언젠가 책 읽는 날>의 다나카 유코(아래 사진) 같은 배우들의 존재감은 부러울 수밖에 없다. 중장년층 배우들이 시대의 구미에 맞춘 코믹 이미지로 재부상하는 게 고작인 우리로선 더욱 그렇다. 흰머리가 늘어도, 보톡스 주사를 맞지 않은 주름살 얼굴이라도, 사랑이라는 감정에 포획됐을 때 사람의 표정이 얼마나 아름다울 수 있는지 두 편의 영화는 웅변한다.

한국영화는 어떤가. 길거리에서 '사랑한다'를 소리 높여 외치는 걸 멋으로 아는, 에너지 과잉의 20-30대 로맨스만 존재한다. 애들이 불치병에 걸려 징징 짜고, 심지어 애들이 치매까지 걸려 오열한다. 삶도 제대로 모르는 애들이 영원한 사랑을 말하고 있다. 그게 아니라면 서로의 몸을 어떻게 탐할 것인가만을 전전긍긍하는 리비도 과잉의 짝짓기 해프닝이다. 사랑이란 게 정녕, 그뿐인가?

사랑을 통해 삶을 더 깊게 볼 수 있다면, 아이들의 전유물으로 전락한 로맨스를 해방시켜야 한다. 어른들이 사랑하는 풍경을 보고 싶다.
신고
BLOG main image
3 M 興 業 (흥 UP)
영화, 음악, 방송 등 대중 문화의 틀로 세상 보기, 무해한 편견과 유익한 욕망의 해방구
by cinemAgora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59)
찌질스(zzizzls) (3)
영화 이야기 (679)
음악 이야기 (34)
TV 이야기 (29)
별별 이야기 (117)
사람 이야기 (13)
3M 푸로덕숀 (156)
애경's 3M+1W (52)
민섭's 3M+α (27)
늙은소's 다락방 (26)
라디오걸's 통신소 (1)
진영's 연예백과사전 (4)
순탁's 뮤직라이프 (10)
수빈's 감성홀 (8)

달력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3 M 興 業 (흥 UP)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cinemAgora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티엔엠미디어 DesignMyself!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