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리 컨트리맨' 멜로+누아르

영화 이야기 2014.08.25 10:44 Posted by cinemAgora



사랑 때문에 남을 죽이면 치정극이 되고, 사랑하는 사람이 죽으면 멜로가 된다. 그렇다면 사랑 때문에 지가 죽으면? 

여기 사랑에 목숨 거는 녀석이 있다. <찰리 컨트리맨>(프레데릭 본드 감독, 8월 28일 개봉, 청소년 관람불가)의 찰리(샤이아 라보프)다. 어머니의 죽음에 대한 슬픔을 달래기 위해 그는 무작정 루마니아의 부쿠레슈티로 떠난다. 왜 하필 거기일까? 그건 모른다. 그냥 거기여만 할 것 같다. 비행기 옆좌석에 앉은 아저씨가 자꾸 귀찮게 말을 건다. 그런데 이 아저씨 잠들다가 저 세상으로 가버렸다. 저 세상으로 가기 직전에 자신의 딸에게 뭔가를 전해주라는 말을 남겼다. 이게 웬 운명의 장난이란 말인가! 공항에 도착해 숨진 남자의 딸 게비(에반 래이첼 우드)를 본 찰리, 띠요용~! 사랑에 빠져 버린다. 매력적이어도 너무 매력적인 게비 앞에서 찰리는 이 운명적 사랑의 장난에 포로가 되어 버리기로 작정한다. 그런데 잔인한 운명의 장난은 또 있었다. 게비는 이미 그 지역의 유명한 악당의 여자였다. 게비 옆을 얼쩡거리는 찰리는, 혼쭐이 나지만, 그는 이미 스스로 감정의 브레이크를 고장낸 뒤였다. 멈추지 않는 질주가 시작된다. 목숨을 건다. 

영화 <찰리 컨트리맨>은 다분히 영화적이다. 영화니까 당연히 영화적이지! 하며 이 말을 웃기게 듣겠지만, 한 남자의 감성이 솟구치는 순간을 판타지스러우면서도 누아르적으로 풀어 헤친다는 얘기다. 이 영화는 희한하다. 멜로면서 누아르다. 두 어울리지 않는 요소가 잘 붙는다. 그걸 잘못조합한 케이스가, 이를테면 이정범의 <우는 남자>였다면, 이 영화는 그걸 차별화 포인트로 승화시키는 데 성공한다. 물론 감독은, 이런 지독한 사랑을 영화 속에서나마 확인해야 할만큼 현실의 사랑이 대개 그리 지독하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러니까 영화다.

BLOG main image
3 M 興 業 (흥 UP)
영화, 음악, 방송 등 대중 문화의 틀로 세상 보기, 무해한 편견과 유익한 욕망의 해방구
by cinemAgora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87)
찌질스(zzizzls) (3)
영화 이야기 (702)
음악 이야기 (34)
TV 이야기 (29)
별별 이야기 (122)
사람 이야기 (13)
3M 푸로덕숀 (156)
애경's 3M+1W (52)
민섭's 3M+α (27)
늙은소's 다락방 (26)
라디오걸's 통신소 (1)
진영's 연예백과사전 (4)
순탁's 뮤직라이프 (10)
수빈's 감성홀 (8)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NM Media textcube get rss DNS Powered by DNSEver.com

3 M 興 業 (흥 UP)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cinemAgora [ http://www.ringblog.com ]. All rights reserved.

Tattertools 티엔엠미디어 DesignMyself!
cinemAgora'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

티스토리 툴바